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남도, 차세대 융·복합 디스플레이 산업 선도

입력 : 2016-01-05 08:07수정 : 2016-01-05 13:32
- ‘2017 광역 거점기관 지원 사업’ 선정, 올해부터 400억 규모 ‘퍼블릭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 추진 -
아주경제 허희만 기자 =충남도의 ‘융·복합 디스플레이 소재부품 허브구축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2017년 광역경제권 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190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카 등 자동차 및 상업용·의료용 웨어러블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위한 기반 구축에 나서게 된다.

 5일 도에 따르면 산업통산자원부가 내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추진하는 ‘2017년 광역경제권 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충남을 비롯한 전국 8개 시·도의 8개 사업이 선정됐다.

 광역경제권 거점기관 지원 사업은 지역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에 연구기반 구축 및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충남의 ‘융·복합 디스플레이 소재부품 허브구축 사업’은 다른 사업 간 기술융합을 통한 신 시장 창출형 디스플레이산업 육성 사업으로, 차량용 및 상업/건축용, 의료용에 접목할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여기에 도의 ‘퍼블릭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시장 활성화 지원 사업’이 올해 신규 R&D사업으로 추진돼 도내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 육성이 탄력이 기대된다.

 퍼블릭 디스플레이 개술개발 사업은 대형 패널을 활용한 공공정보 교육, 업무, 광고, 생활 문화 등 전달용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과제로, 올해부터 2019년까지 총 400억 원이 투입된다.

 이외에도 도는 지역 주력산업 육성사업을 통해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 개발과 시장 선점을 위한 R&D 및 인프라 구축 등에 지원을 집중할 방침이다.

 도는 최근 10년간 디스플레이산업 소재부품 기술지원 사업으로 모두 672억 원 투입 △기업R&D지원 6만 1219건 △장비활용기업 1735사 △기술지원 1950건 △인력양성 6123명 배출 등을 통해 기업 매출액을 향상시키고 경쟁력 강화 기반을 마련해 왔다.

 올해는 지역 주력산업인 디스플레이 산업에 50억 원을 투입해 충남TP, 관련 기업, 대학에서 R&D과제 8건과 비R&D과제 2건 등 총 10개 과제를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 대응을 위해 원천기술력을 확보하고 기술혁신을 선도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도는 디스플레이 산업 직접화를 통한 클러스터 조성은 물론,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강소기업 육성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디스플레산업 연매출액은 2014년 기준 전국 생산량의 절반이 넘는 326억 달러로, 국내 매출액의 52.5%, 세계 매출액의 24.2%를 차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