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DJI에서 개발한 농업용 드론. [사진=DJI 홈페이지]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정부가 도심 안 드론 운항을 전격 규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무인기 업체들도 하나 둘씩 농촌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세계 1위 상용 드론 제조업체인 중국 다장(大疆 DJI)과 같은 무인기 업체들이 농업용 드론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가 7일 보도했다.

DJI는 지난달 말 농업용 드론 'DJI 아그라스 MG-1'을 출시했다. 8개의 회전날개가 달린 이 드론은 농작물에 농약을 분사하는 데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무게는 22kg으로 9.8ℓ짜리 분사용 탱크가 붙어 있으며 12분간 날 수 있다. 이 드론을 활용하면 1시간당 4만468㎡의 농토에 농약을 뿌릴 수 있다고 DJI는 설명했다.

항공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전용 드론 ‘팬텀’으로 대박을 터뜨린 DJI가 농업용 드론을 출시한 것은 중국 내 커져가는 농업용 드론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다.

선전시 소재한 또 다른 드론업체 사이더리(賽德利 Zytel)도 무인기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이달 초 밝혔다.

이에 앞서 중국 농업용 장비업체 룽신통용(隆鑫通用)도 중국 명문 칭화대 교수팀과 함께 농업용 드론 XV-2을 만들어 지난 4월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총 72ℓ 무게의 농약을 싣고 하루에 1600~2000무((畝, 1무=666.7㎡) 의 농토에 농약을 뿌릴 수 있다. 내년까지 헤이룽장(黑龍江)성 농업지역에서 테스트 운항될 예정이다.

최근 세계 곳곳서 드론 충돌 사고가 잇따르면서 세계 각국마다 도심 내 드론 운항을 규제안을 내놓고 있다. 

중국 정부도 예외는 아니다. 중국은 이달 중순으로 소형무인항공기 운항 임시규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중국이 최초로 도입하는 무인기 교통법규다.  여기에는 인구가 밀집된 도시에서 드론을 이용한 무인 배달을 금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규정은 국가민항국을 통과해 관련 심사 비준 절차에 있다. 이에 앞서 중국 정부는 드론 조종자격증도 신설해 이를 취득한 사람만 공공장소에서 드론을 날릴 수 있도록 규제를 강화하기도 했다.

한편 전 세계 농업용 드론 시장 전망은 밝은 편이다. 국제무인기협회(AUVSI)는 향후 농업용 드론은 상용 드론 시장 중 8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게다가 최근 농촌 현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에서 농업용 드론은 더욱 각광받고 있다. 중국 일부 성(省)에서는 농업용 드론을 활용할 경우 보조금을 제공하는 방안도 준비 중이다. 중국 화촹증권연구소에 따르면 중국 농업용 무인기 서비스 시장이 연간 600억 위안(약 10조8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