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아주경제 안선영 기자 = 보브는 11월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월 매출 7억 2000만원을 달성하며 여성캐주얼군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롯데 본점에 입점해 있는 여성캐주얼 브랜드 중 월매출 7억원을 돌파한 것은 보브가 처음이다.

보브는 지난해 11월에도 롯데 본점에서 5억 9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며 최고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롯데백화점 본점 외에도 롯데 잠실, 신세계 강남, 현대 본점 등 주요 백화점에서 여성캐주얼 브랜드 중 매출액 1위를 달리며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경기침체와 저가 SPA 브랜드의 공세, 따뜻한 겨울이라는 삼중고 속에서 보브가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이유는 매 시즌 새로운 시도를 하며 브랜드를 끊임없이 혁신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보브는 이번 시즌 아동복 라인인 V주니어를 선보이며 '엄마와 함께 입는 아동복'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V주니어는 성인과 동일한 디자인의 아동복으로 성인과 아동 고객을 동시에 확보하며 매출 확대에 성공했다.

보브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시도한 '스타일링 컬래버레이션'도 매 시즌 브랜드에 새로움을 불어넣으며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미국의 유명 패션 블로거 린드라 메딘과 협업을 진행했다. 퍼 소재의 코트와 카디건 등 10여 가지 상품이 400매 이상씩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좋은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보브는 올해 지난해보다 11.2% 증가한 12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배윤한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영업팀장은 "업계에서 하지 않았던 새로운 시도를 통해 보브만의 차별화된 색깔을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올해와 또 다른 모습의 보브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