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열 외교부 2차관 "파리 테러, 유럽 난민 연관땐 우리도 치밀한 대응필요"

입력 : 2015-11-16 12:33
정부, 2차 파리테러 관계부처 대책회의…"국제공조 구축 필요성 협의"
아주경제 김동욱 기자 = 정부는 프랑스 파리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에 의한 동시다발 테러로 대규모 희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16일 관계부처가 참석한 제2차 '재외국민안전대책 및 종합상황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 13층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계속 확인 중이지만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파악해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상자가 입원한 병원을 방문하고, 한인식당과 상점 등도 전수조사했다고 조 차관은 밝혔다.
 

정부는 프랑스 파리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에 의한 동시다발 테러로 대규모 희생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16일 관계부처가 참석한 제2차 '재외국민안전대책 및 종합상황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은 조태열 2차관(원탁 가운데)이 회의에 앞서 모두 발언하는 모습. [사진=김동욱 기자 fame@]


조 차관은 "여러 정황에 비춰 이슬람국가(IS) 극단주의 단체에 의해 이뤄진 테러 사건 아닌가 하는 것이 일반적 평가인 것 같다"며 "(이번 테러가)유럽 난민사태와 연관돼 있다면 우리의 대응방향도 좀 더 종합적이고 치밀해져야 하고 우리 국민들의 안전의식도 강화돼야 할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관계기관 간 협조 체제, 다른 나라와의 국제적 공조 체제를 갖출 필요성은 없는지도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이기철 외교부 재외동포 영사대사,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권희석 외교부 아중동국장, 이명렬 외교부 재외동포 영사국장을 비롯 청와대, 국무조정실, 국토부, 경찰청 국민안전처 등 관계부처 관계자들 11명이 참석해 부처별 조치 상황을 공유했다. 

이어서 재외국민 보호·대(對)테러 관련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2차 회의는 파리 테러의 전모가 서서히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번 테러가 갖는 함의 등을 종합,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이에 따른 우리 국민 보호 대책을 재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정부는 지난 14일 1차 회의에서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전역에 여행경보 발령을 결정하는 한편, 국내 대테러 안전조치를 강화하고 현행 대테러 대책의 보완·개선 등의 조처를 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