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내쫓고 싶은 블랙리스트 직원 있다”

입력 : 2015-08-25 08:36
아주경제 김봉철 기자 = 기업 10곳 중 4곳은 퇴사시키고 싶은 이른바 ‘블랙리스트 직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258개사를 대상으로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블랙리스트 여부’를 조사한 결과, 41.5%가 '있다'라고 답했다.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유형 1위는 ‘팀 분위기를 저해하는 직원’(65.4%,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회사에 대해 불만이 많은 직원’(46.7%), ‘잦은 지각, 결근 등 근태불량 직원’(41.1%), ‘시키는 일만 적당히 하는 직원’(39.3%), ‘소문, 뒷담화를 즐기는 직원’(25.2%), ‘성과를 내기보다 사내정치를 하는 직원’(25.2%), ‘업무를 독단적으로 처리하는 직원’(22.4%) 등이 있었다.

블랙리스트에 올릴 때는 ‘성과 등 업무역량’(11.2%)보다 태도 등 인성'이 더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74.8%로 월등히 많았다.

전체 직원 중 블랙리스트 직원은 평균 12%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직원으로 인해 회사가 입는 피해로는 ‘근무 분위기 흐림’(72.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해당 팀 성과 저하’(48.6%), ‘갈등으로 퇴사하는 등 해당 팀 인재 이탈’(33.6%), ‘대외적으로 회사 이미지 실추’(29%), ‘거래처 등 외부 갈등 발생’(17.8%), ‘기업 정보 유출 등 직접적 손실’(12.1%)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직원에게 어떤 조치는 주의나 경고를 주고 있는 기업이 86.9%였다.

구체적으로는 ‘본인에게 직접 주의 경고’(75.3%, 복수응답), ‘직속 상사에게 주의 경고’(32.3%), ‘술자리 등에서 넌지시 말함’(14%) 등의 방식으로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블랙리스트에 오른 직원에게 불이익을 주고 있는 기업은 그 방법으로 ‘인사고과 낮은 점수’(39.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업무 권한 박탈’(26.2%), ‘승진 누락’(26.2%), ‘부서 이동’(15.9%), ‘연봉 삭감’(13.1%)등의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