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채명석 기자 = 포스코가 올해도‘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선정됐다.

세계적인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월드스틸다이내믹스(WSD)는 9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제30차 글로벌 철강전략회의(SSS)를 개최하고,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World-Class Steelmaker Rankings)선정결과를 발표하면서 포스코를 1위로 선정했다. 포스코는 지난 6년간 8회 연속 1위에 올랐다.

WSD는 2015년 6월 기준 전 세계 36개 철강사를 대상으로 생산 규모·수익성·기술혁신·가격 결정력·원가 절감·재무 건전성·원료 확보 등 23개 항목을 평가했다.

포스코는 월드 프리미엄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및 기술기반의 솔루션마케팅과 같은 철강 본원 경쟁력 강화활동 등을 높게 평가 받아 기술혁신, 인적자원 등 4개 항목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하며 7.91(10점 만점)으로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상위 5개 기업에는 최근 선진국 철강경기 회복세와 더불어 셰일가스 개발 수혜를 얻고 있는 미국의 뉴코어(2위), 아베노믹스로 수출 경쟁력이 높아진 신일철주금(3위), 남미 대표 철강사인 게르다우(4위), 러시아 대표 철강사 세베르스탈(5위)이 선정됐다. 현대제철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9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철강전략회의에서 WSD는 ‘새로운 도약(Just the Beginning)’의 주제로 2015년에서 2017년까지의 단기 철강시황을 진단·전망한 결과 세계철강사업의 저성장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나 2017년 세계경제 호전과 원료시장 개선 등으로 철강산업이 회복세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