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 TV] 중국 폭죽놀이로 대기오염 비상 · 황사 관련주 급등 ... 3월 황사 강하고 잦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5-02-23 18:2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아주경제 이수연 아나운서 = ‘폭죽놀이로 베이징 대기오염 위험’ ‘중국발 황사에 관련주 급등’ ‘폭죽놀이로 베이징 대기오염 위험’ ‘중국발 황사에 관련주 급등’ ‘폭죽놀이로 베이징 대기오염 위험’ ‘중국발 황사에 관련주 급등’


▲ 중국 폭죽놀이로 대기오염 ‘비상’...베이징은 ‘위험’ 수준

설 연휴는 잘 보내셨습니까? 긴 연휴가 끝나고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들... 아마 명절증후군 호소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설상가상으로 황사가 낀 날씨로 출근길이 더더욱 힘드셨을 겁니다.

중국 북동부에서 발생한 황사로 한반도가 몸살을 앓고 있는데요. 중국의 경우 황사뿐만 아니라 설 연휴 전국에서 터뜨린 폭죽놀이로 대기오염이 더더욱 심각합니다.

중국에서는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춘절에 폭죽을 터뜨려 악귀를 쫓는 풍습이 있는데요. 이 때문에 중국 각 지역에서는 큰 소리를 내며 터지는 폭죽놀이가 쉽게 눈에 띕니다.

중국 환경보호국이 춘절이 시작된 지난 18일 오후, 전국 대기 질량을 측정한 결과 무려 160개 도시의 초미세먼지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베이징의 경우 초미세먼지 농도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치인 25㎍/㎥의 12배에 해당하는 301㎍/㎥을 기록했습니다.


▲ 중국발 황사에 관련주 ‘급등’...3월 강한 황사 계속 돼

중국발 황사로 현재 수도권에는 황사경보가 서울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올 들어 최악의 황사로 외출하실 때 목과 눈이 많이 불편하실 텐데요. 황사의 영향으로 황사 관련 기업의 주가는 급등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기업 오공은 지난 23일 오전 코스닥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4.98% 오른 4950원을 기록했습니다.

마스크를 생산하는 업체인 웰크론과 KC그린홀딩스는 각각 6.61%와 2.31%, 또, 미세먼지 관련 기업인 케이엠과 크린앤사이언스도 약 5%씩 올랐습니다.

황사는 오늘 저녁 옅어지지만, 내일 오전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봄철인 3월에 황사가 자주 나타날 텐데요. 황사 발원지인 중국 북동부가 올해 가뭄이 심하기 때문에 황사 강도도 더욱 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외출하실 때에는 황사 전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잊지 마시고요. 또, 물과 과일을 많이 섭취하는 게 중요합니다. 특히, 목을 보호할 수 있는 도라지차나 생강차를 즐기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이슈 따라잡기[사진=이수연 아나운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