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서울여대·서울과기대·광운대·성신여대·덕성여대 등 교육지원청과 협력

입력 : 2015-02-10 11:30
대학 시설 제공·대학생 인력 지원 등에 나서

[서울교육청]

아주경제 이한선 기자 = 동덕여대, 서울여대, 서울과기대, 광운대, 성신여대, 덕성여대, 국민대, 삼육대, 한성대, 서경대 등이 인근 교육지원청, 자치구와 교육 분야 협력에 나선다.

서울교육청 산하 성북교육지원청과 북부교육지원청은 10일 동덕여자대학교 국제회의실에서‘동북4구 지역사회 교육협력 거버넌스 창립식’을 개최했다.

이번 거버넌스에는 지역사회 교육협력 자원 연계·융합 시스템 마련과 지속발전 가능 교육콘텐츠의 생산·소비 시스템 마련을 목적으로 10개 대학 산학협력단, 성북구, 강북구, 도봉구, 노원구 등 4개 자치구, 2개 교육지원청 등 총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대학과 구청은 초·중·고 공연 및 체육 활동 등 시설 개방에 나서 사용료를 무료 또는 할인해 제공하기로 하고 서울형 자유학기제 연계 프로그램, 초·중·고 창의체험 프로그램, 초·중·고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등 운영 과정에서 자유학기제 연계를 통한 학과체험을 제공하거나 대학 창의체험 프로그램 등을 대학생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전문가 교육기부 프로그램, 방과후 프로그램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다.

초등돌봄교실 대학생 자원봉사자 활동 연계 및 지원, 학습부진학생·교육소외학생·도움필요학생 대학생 멘토링 지원 등에도 나선다.

교육지원청은 교육구성원의 요구조사 및 분석, 자치구는 지역사회 교육협력 자원 발굴 및 사업지원, 대학은 교육콘텐츠 및 인력 개발 등 업무를 추진하고 교육지원청은 각 기관의 역할수행을 지원하고 지속가능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허브로써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같은 사업은 지난해 성북교육청이 대학 초등돌봄교실을 운영하면서 인근 대학 자원봉사자를 1학기 130명, 2학기 100명 모집하는 데 6개 대학이 참여하면서 시작됐다.

동덕여대가 이같은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인근 11개 산학협력단장 포럼과 연계해 실무진들이 머리를 맞대면서 사업 확대를 꾀하면서 협력의 수위를 높였다.

창립식에는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김낙훈 동덕여대 총장을 비롯한 관계자 약 140명이 참석했다.

창립식 후 16개 기관의 실무추진담당자들은 동북4구 지역사회 교육협력 거버넌스의 구체적인 사업 추진에 대해 협의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