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박지원 방북 승인…16일 김정일 3주기 이희호 여사 조화전달

입력 : 2014-12-15 11:02
현대아산 사장 방북도 승인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통일부가 15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하기 위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의 방북을 승인했다.

이로써 박 의원과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 등 7명은 16일 개성을 방문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에서는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나올 예정이다.

북한은 지난 8월 김 전 대통령 5주기 때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명의의 조화와 조전을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를 통해 개성에서 이 여사 측에 전달한 바 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답례 차원에서 이뤄지는 조화 전달이라는 점을 감안해 (방북을) 승인했다"면서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서 이를 확대 해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방북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지만 남북 당국 간 대화가 막힌 상황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북측의 최근 의중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점에서 원동연의 언급 내용이 주목된다.

통일부는 또 이날 김정일 3주기를 맞아 추모 화환을 전달하기 위한 조건식 사장 등 현대아산 관계자들의 방북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조 사장 등 현대아산 임직원 8명도 16일 현대 개성사업소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명의의 조화를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