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전국 대학생 앱 개발 챌린지대회 최우수상 등 수상

입력 : 2014-10-07 11:17

[사진제공=가천대학교]


아주경제 박재천 기자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 가 미래창조과학부와 여성가족부가 주최한 제2회 전국 대학생 앱 개발 챌린지 대회(K-해커톤)에서 최우수상 등을 수상해 주목된다.

이번 대회에서 소프트웨어설계·경영학과 휴먼굴림팀(4학년 김택상, 3학년 정혜성, 서영숙, 서울교육독학사대학 문성현)이 최우수상인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상금 3백만원)과 특별상인 마이크로소프트 청년 소프트웨어 개발자 지원상을 수상했다.

또 MS 청년 소프트웨어 개발자상 수상 부상으로 테블릿 컴퓨터와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전세계 대학/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인 Imagine Cup 2015에 초청을 받았다.

K-해커톤 대회는 전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4개월간 전국에서 81개 대학, 147팀(총 599명)이 참가했으며, 수도권, 충청, 호남, 영남, 제주 등 5개 권역별로 예선대회와 본선대회를 거쳐 최종 25개팀이 결선에 진출, 지난 2일 코엑스에서 최종 결선을 치렀다.

최우수상인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한 휴먼굴림팀은 'RUN&CATCH' 라는 경찰과 도둑 시나리오 기반 활동형 게임앱을 제작 발표했다. 이 앱에서는 경찰과 도둑의 2개의 팀을 구성하여 다수의 사용자가 실제 오프라인 환경에서 운동을 하면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게 된다.

가천대 소프트웨어설계·경영학과 학과장 김철연교수는 “기존의 스마드폰 게임들은 이용자들이 자기 방에서 혼자 앉아 사이버 세계에만 집중하게 되는 부작용이 있는데 이 앱은 직접 오프라인에서 운동과 팀 활동을 유도해서 오히려 스마트폰이 학생들의 운동량을 높일 수 있는 역발상을 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