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임무유공자회, 일본 한복판서 규탄 대회 가져

입력 : 2014-08-17 00:35
국회 외무성 황궁 등 기습 게릴라 시위

경북특수임무유공자회 회원들이 지난 14일 일본 국회의사당 앞에서 일본의 역사왜곡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특수임무유공자회 경북도지부 제공]


아주경제 최주호 기자 =특수임무유공자회 경북도지부는 제69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본 현지에서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고 17일 밝혔다.

이 단체 회원 8명은 지난 13일 출국해 4일간 일본 동경에 머물면서 일본 정부가 벌이는 역사왜곡과 군국주의 부활 등을 비판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이들은 첫째 날인 13일 동경에 도착해 이동경로 및 교통편 등 시위 장소에 대한 사전 답사를 실시했다.

이어 14일 국회의사당과 외무성, 황궁 등지에서 우리 땅 독도에 대한 일본의 침략행위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회원들은 광복절인 15일에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부적절함을 비판하는 내용을 한국어와 일본어로 된 피켓에 담아 신사 앞에서 들고 1인 침묵시위에 나섰다.

또 2인 1조로 4개조가 편성된 시위조는 일본의 군국주의를 비판하는 분장을 하고 동경 시내 곳곳에서 게릴라 규탄시위도 벌였다.

회원들은 이 같은 활동을 통해 아베 정부의 침략역사 왜곡과 야스쿠니 신사참배 중단, 일본군 위안부와 조선인 강제동원 범죄 사죄 등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신준민 경북도지부장은 “역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우경화와 망언망동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면서, “일본 현지에서 군국주의와 망령된 역사의식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크게 내어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