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골든볼 수상 당연한 결과" 사베야 감독 극찬

입력 : 2014-07-14 18:30

[메시 골든볼 수상/사진=KBS2 중계영상 캡처]

아주경제 신원선 기자 = 신이 아르헨티나에 준 선물 메시는 이번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독일의 조직적인 팀플레이 앞에서 무너지고 말았다. 

14일(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결승전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는 독일에 0-1로 패했다.

이날 메시는 최우수선수, 골든볼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놓쳤다는 슬픔에 메시는 웃지 않았다. 또 일각에서는 메시의 골든볼 수상에 득점이 없는 메시가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느냐며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아르헨티나 감독 사베야는 팀이 결승전까지 오른 것을 전적으로 메시의 공으로 돌리며 그가 충분히 골든볼 수상의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사베야는 "메시는 이미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꼽히기에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 전에도 그는 이미 최고였다"며 "메시는 월드컵에서 특별한 활약을 선보였다. 아르헨티나가 결승까지 오르는 과정 동안 그는 언제나 중심에 있었다. 메시는 충분히 골든볼을 받을 자격을 갖췄다"고 전했다. 

한편 메시 골든볼 수상에 독일 선수 슈바인슈타이거는 "메시의 골든볼 수상은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다"라고 언급했다. 잉글랜드 수비수 리오 퍼디낸드 역시 "골든볼은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로드리게스는 익사이팅한 공격 축구를 선보였다. 메시는 잠시 매직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지속성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미국의 '뉴욕 데일리 뉴스'는 "네덜란드의 로번과 득점왕 콜롬비아 로드리게스가 골든볼 수상자로 유력했다. 만약 결승에 진출한 팀 중 골든볼을 수여한다면 독일의 토마스 뮐러, 필립 람이 받아야 하고 아르헨티나에서도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대상자였다"고 메시의 골든볼 수상에 이의를 제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