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반전에 네티즌 "진짜 범인 누구야?" 혼란

입력 : 2014-04-16 11:28
신의 선물 반전 [사진 제공=SBS]
아주경제 최승현 기자 =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반전에 네티즌들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15일 방송된 '신의 선물' 14회를 본 네티즌들은 "신의 선물 반전, 진짜 범인 대체 누구야?", "신의 선물 반전, 솔직히 약간 막장 느낌 들었다", "신의 선물 반전, 한지훈이 데리고 간 부분에서 정말 놀랐다", "내 생각에는 이명한이랑 대통령이란 짠 것 같다",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진짜 헷갈린다", "샛별이 아빠 잘 못 만나서 고생하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앞서 '신의 선물' 14회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한샛별(김유빈)의 유괴사건을 놓고 이순녀(정혜선), 한지훈(김태우), 이명한(주진모)이 새로운 범인으로 떠올랐다. 특히 말미에는 기동찬(조승우)과 김수현(이보영)의 대립까지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신의 선물'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