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에 4억 원 투자

입력 : 2014-03-18 09:57

[사진제공-레드사하라 스튜디오]


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 케이큐브벤처스(대표 임지훈)는 모바일 게임 스타트업,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대표 이지훈)에 4억 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는 웹젠의 대형작들을 함께 성공시킨, 수년간 손발을 맞추며 팀웍을 다진 특급 인재들이 독립하여 세운 게임 스타트업이다.

이지훈 대표는 과거 웹젠의 퍼블리싱 그룹장, 해외사업실장으로서 웹젠의 글로벌 직접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전두지휘 했으며 박정석 이사는 ‘배터리온라인’, ‘R2’와 같은 굵직한 수작게임을 총괄하고 참여했던, 게임 개발만 15년 경력의 업계에서 유명한 PD다.

여기에 웹젠 사업본부장으로서 ‘뮤 블루’, ‘R2’, ‘C9’ 등 대작 게임의 성공에 실질적인 역할을 했던 노동환 수석게임디자이너가 함께해 게임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는 곧 모바일 전략 RPG 제임, ‘불멸의 전사’를 런칭할 계획으로, 18일부터 공개 사전예약을 전격 시작한다. ‘불멸의 전사’는 기존의 RPG 게임과 비교했을 때 ‘전투’의 짜릿함을 극대화 시킨 게임으로서, 전투에 100% 몰입하면서 차별화된 전투 전략을 세우고, 캐릭터(영웅)를 육성 성장시키는 색다른 재미를 가져다 준다.

지난 10일까지 진행된 클로즈드베타(CBT)에서 상당수 사용자가 “특히 전투 부분과 길드 컨텐츠 가 탁월하다”고 말해, 주변 게이머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최근엔 게임인재단(이사장 남궁훈)에서 주최하는 '제2회 힘내라 게임人상' 톱4에 올라 업계의 기대를 받았다.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조진환 투자팀장은 “레드사하라 스튜디오는 대형 게임사에서 다년간 손발을 맞추며 성공작을 연이어 만들어낸 이지훈 대표, 박정석, 노동환 이사가 함께하는 특급 팀”이라며 “불멸의 전사는 그동안 대작 게임을 키우며 쌓인 모든 노하우를 총 집결한 수작 RPG 게임으로, 폭발적인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레드사하라 스튜디오 이지훈 대표는 “불멸의 전사 핵심 관전 포인트는 하면 할수록 빠져드는 전투현장”이라며 “불멸의 전사를 곧 성공적으로 오픈, 전투의 맛과 길드 콘텐츠가 일품인 RPG게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불멸의 전사’ 사전 등록 참가는 사전 예약 페이지 (http://www.redsaharastudio.com/event/web_event.php)를 통해 18일부터 참가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