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정광연 기자 = SK플래닛(사장 서진우)과 대만 중화통신, 일본 KDDI, 홍콩 HKT 등 아시아 4개 사업자가 손잡고 글로벌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근거리 무선통신) 서비스 제휴를 위한 범 아시아적 협력에 나선다.

SK플래닛은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4(Mobile World Congress 2014, MWC2014)에서 아시아 이동통신사업자인 중화통신(대만), KDDI(일본), HKT(홍콩) 등과 함께 아시아 4개 사가 손잡고 ‘아시아 NFC 얼라이언스(Asia NFC Alliance)’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NFC는 두 대의 스마트 기기가 약10cm 이내의 짧은 거리에서 양방향 무선 데이터통신을 할 수 있는 기술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결제, 쿠폰, 멤버십, 광고, 보안 등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고 있다.

‘아시아 NFC 얼라이언스’는 기존 NFC 서비스를 국경 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함은 물론 세계 어디서나 호환 가능한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NFC 서비스들이 매우 편리하지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의 자국 내 국한된 형태로 제공되던 것에 반해 최근 들어서는 SK플래닛과 KDDI의 NFC 쿠폰 서비스나 중화통신과 KDDI 의 스마트포스터 서비스 등 양국간 호환 가능한 서비스 들이 출시되고 있는 추세다.

‘아시아 NFC 얼라이언스’는 세계 이동통신사업자 연합회인 GSMA를 파트너로 삼으면서 범 아시아권은 물론 전 세계 사업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멤버십, 쿠폰, 결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서비스 출현이 가능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SK플래닛은 “이번 ‘아시아 NFC 얼라이언스’의 출범은 이러한 사업자 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통신사업자는 물론 국경의 구분 없이 소비자에게 보다 편리한 NFC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SK플래닛은 지난해 5월 일본 KDDI, 소프트뱅크 등과 함께 도쿄 신오쿠보 한류 거리 100여 곳의 상점에서 NFC시범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NFC존(Zone)을 오픈한 바 있다. 일본 내 최초의 NFC 쿠폰서비스로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편리한 모바일 커머스 환경을 제공해 관련 사업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았으며 현재 NFC 상용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최근 많은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이 NFC플랫폼 구축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SK플래닛은 지금껏 글로벌 NFC 표준을 이끌어 가며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주변국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NFC 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