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권석림 기자 = 서국윤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교정과ㆍ박재현 미국 애리조나 대학 치과교정과 교수팀은 최소술전교정(MPO)이 교정기간을 단축시키면서 안전한 양악수술법의 하나로 입증됐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양악수술을 한 위턱보다 아래턱이 좀 더 긴 즉 일반적으로 주걱턱으로 불리는 'III급 부정교합환자' 32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6개월 미만 받은 최소술전교정 환자의 치료효과가 수술 전 교정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일반교정 환자와 같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

최소술전교정군과 일반교정환자군 각각 16명의 측모두부방사선사진(얼굴 옆 모습 X-ray)을 조사한 결과, 최소술전교정군의 치료기간이 짧았으며, 안면골격(뼈조직)과 골격을 감싸는 연조직(지방,살,근육 등)의 위치, 교합관계가 차이가 없어 치료효과가 동일했다.

국윤아 교수는 “부정교합환자들의 기존 치료법은 1년가량의 수술 전 교정을 거친 뒤 수술 후 다시 6개월가량의 교정치료를 받아야만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이유로 무분별하게 수술을 먼저 하는 추세였다”며 “ 이번 연구로 수술 전 교정기간을 6개월 이내로 단축시킨 최소술전교정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양악수술을 결정한 환자들이 짧은 기간이라도 교정치료를 먼저 받아 안전하게 치료받기를 권한다” 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