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울김치, 유럽시장 공략 앞장 …​ 독일, 영국 이어 스웨덴에 김치수출

입력 : 2014-01-14 16:52수정 : 2014-01-14 16:52
아주경제 전운 기자 = 편의점 꼬마김치의 원조인 ㈜한울은 스웨덴에 포기김치, 총각김치 품목 대용량 김치를 본격 수출한다고 14일 밝혔다.

한울의 소포장 김치는 1996년 일본을 시작으로 현재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독일, 영국 그리고 스웨덴까지 총 8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 해에만 해외에서 6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향후 홍콩, 중국, 미국에까지 김치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

수출 품목은 포기김치, 총각김치, 열무김치, 맛김치 등으로 한울 고유 저온절임 방식(0~2℃/18~22시간 저온 절임)과 한국 중부식 양념의 담백하고 시원한 맛을 전파한다고 평가 받고 있다.

또 김치를 소포장해 편의성을 극대화시키면서 김치 맛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데에 집중하며 김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독일, 영국 이어 스웨덴에서는 현지 한국기업 지사, 한인 타운 근처 슈퍼와 계약을 맺고 수출하며 김치 세계화의 첫 수순을 밟고 있다.

일본의 경우, 한울 고유의 맛을 지키는 동시에 일본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현지화 시킴으로써 까다로운 일본인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매운 맛에 익숙하지 않은 일본인들의 입맛을 고려해 매운 맛보다는 단 맛이 강하고, 깨소금을 첨가해 고소한 맛을 더했다.

또 도쿄에 한울재팬 법인을 설립해 일본에서만 특별하게 300g, 400g, 500g, 1kg의 플라스틱 병을 제작해 가정에서 간편하게 김치를 섭취하도록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자스코, 썬코스 등 거래하는 편의점만 5만여 개, 대형슈퍼 500여개, 프랜차이즈 매장 300여 개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외국에서 식품을 수입할 때 일본 브랜드를 부착한 주문자상표(OEM)로 들여오지만, 한울은 자체 브랜드로 수출하고 있다.

한울 관계자는 "한울은 큰 울타리라는 뜻으로, 세계를 하나의 시장으로 보고 한국 김치를 널리 전파하겠다는 의미를 내포한 기업"이라며 "한울의 오랜 노하우가 담긴 고유 맛을 지키면서 해외 소비자의 입맛을 고려, 현지화시켜 김치 세계화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