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밥맛 좋은 고속도로 휴게소는 어디?

입력 : 2013-11-06 09:55
칠곡(서울방향)휴게소 '시루밥' 최고 밥맛 선정
지난 5일 개최된 서해안선 화성(목포방향)휴게소에서 '제10회 고속도로 휴게소 맛자랑 대회'가 개최됐다. 사진은 개회사를 하는 최봉환 한국도로공사 사장직무대행. [사진제공 = 한국도로공사]

아주경제 권경렬 기자 =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중 가장 밥맛이 좋은 곳으로 칠곡(서울방향)휴게소가 선정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5일 서해안선 화성(목포방향)휴게소에서 '제10회 고속도로 휴게소 맛자랑 대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 2002년부터 휴게소 음식의 맛과 품질을 높이고 전국의 대표음식들을 널리 알리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전국 176곳의 휴게소중 지역예선을 통과한 49곳의 대표음식이 열띤 경합을 벌였으며 고객의 선호도와 외부 전문가의 평가를 반영하여 7개 부문별 최고 음식이 선정됐다.

올해는 식단의 기본인 밥 질 향상을 위해 휴게소별 밥 맛 경연이 추가됐다. 전통방식의 시루 취반기를 이용해 만든 '시루밥'을 선보인 칠곡(서울방향)휴게소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밥맛이 가장 좋은 곳으로 선정됐다.

부문별 최고음식으로는 △찌개부문, 충주휴게소(양평방향)의 민물새우로 만든 '얼큰새뱅이해물순두부' △국밥부문, 안동휴게소(부산방향)의 '안동한우소고기국밥' △비빔밥부문, 용인휴게소(강릉방향)의 '현미돌솥된장비빔밥' △어린이메뉴부문, 서울만남휴게소의 '어린이볶음밥' △특화메뉴부문, 산청휴게소(하남방면)의 한방약재가 들어간 '한방우(牛)불고기' △간식부문, 섬진강휴게소(부산방향)의 다문화가족이 직접 개발한 '푸드인 아시아세트'가 각각 선정됐다.

차동민 도로공사 휴게시설운영팀장은 "앞으로도 고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음식 개발과 맛․품질 향상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