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성안심택배 21개 자치구 50개소로 확대

입력 : 2013-06-12 08:22


아주경제 강승훈 기자=서울시가 혼자 사는 여성들의 택배를 거주지 인근 보관함에서 대신 받아주는 '여성안심택배' 서비스를 이달부터 21개 자치구, 50개소로 늘렸다.

서울시는 지난 1월 9개 자치구 11개소에서 시범운영 중이던 여성안심택배를 5배 가량 확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무인택배 보관함을 통해 물품을 수령하도록 돕는다. 바쁜 직장생활 등으로 직접 택배를 받기 어려운 여성들이 주 이용 대상이다.

추가 도입된 39개소에는 다가구 및 다세대 주택과 원룸촌, 범죄 취약지역 등 보안이 필요한 곳 등을 포함시켰다. 특히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주민센터, 도서관, 사회복지관, 구민 체육센터 등 공공기관에 보관함을 둬 쉽게 물품을 찾도록 배려했다.

총 50개소는 △종로구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동대문구 정보화도서관, 청소년수련원, 답십리2동 주민센터, 장안동 사회복지관 △서대문구 북아현동 주민센터 △동작구 동작문화 복지센터, 상도3동 주민센터 △송파구 송파여성문화관 △강동구 평생학습센터 등이다.

서비스 이용을 원할 땐 물품 신청시 수령장소로 여성안심택배가 있는 보관함을 지정하면 된다. 내 주변 여성안심택배 서비스와 물품 수령이 가능한 장소는 서울시 여성가족분야 홈페이지(http://woman.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현옥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여성이 혼자 살아가는데 느끼는 생활 불편과 불안 해소 등 현실적인 문제에 역점을 둔 체감형 정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성안심택배 서비스는 24시간 365일 운영하며 물품보관 시간이 48시간을 초과할 땐 하루당 1000원씩 과금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