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GLS, 라오스 물류시장 진출

입력 : 2012-07-24 15:29
바트화(貨) 경제권 본격 확대 신호탄<br/>경제 개방 및 한국기업 진출 확대에 발맞춰 물류시장 선점할 것
태국과 라오스 간을 운행하고 있는 물류차량, CJ GLS 태국법인은 주변 국가간을 운송하는 국경물류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CJGLS)

아주경제 이덕형 기자=CJ GLS(대표 손관수)가 국내 물류업계 최초로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에 사무소를 개설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라오스를 비롯해 미얀마, 캄보디아 등 바트화(貨) 경제권을 형성하고 있는 태국 주변국 물류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라오스 사무소 개설을 기점으로 CJ GLS는 태국ㆍ베트남ㆍ중국ㆍ홍콩 등 주변국 현지 법인들과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운송 네트워크를 개발하며 복합물류서비스, 국제택배 등 한국과 라오스를 연결하는 다양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매출 1억달러를 돌파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태국법인을 통해 태국~라오스 간 국경물류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라오스 내 최대 민영 기업인 코라오 그룹의 수출입 운송 사업을 지난 2007년부터 지속적으로 수행하는 등 라오스 내 물류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활발하게 구축하고 있다.

CJ GLS의 라오스 진출은 현지의 급속한 시장 개방 속도에 맞춰 물류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다.

한국은 라오스 내 4위의 직접투자국으로 최근 라오스 총리가 직접 방한해 첫 국가 IR인 ‘라오스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투자를 요청하는 등 향후 한국 기업의 진출 확대가 예상되며, 이에 따라 고객사 확보에도 크게 유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CJ GLS 글로벌본부장 허욱 상무는 “라오스는 한국 기업의 투자 확대, 여행객 증가 및 한류 열풍 등에 힘입어 향후 풍부한 물류 수요 창출이 가능하다고 평가되는 시장”이라고 말하며 “태국법인의 성공적인 운영 노하우 및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라오스를 비롯한 바트 경제권 국가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