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부결' 후폭풍…靑, 헌재 소장 후임 인선 '안갯속'

靑 "후속조치 검토하고 있지 않다"

헌재 구조 유지…대행 체제 가동

새 후보자에 강일원·목영준 거론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