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부, 3일째 40도 넘는 폭염...올해도 기록적 더위 예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4-06-11 11:39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에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가운데, 중국 역시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전에도 고온 주황색 경보를 발령하고 "베이징, 톈진, 허베이, 허난, 산둥 등 지역에 고온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오는 14일까지 화베이 대부분 지역과 황화이 등 지역 최고 기온이 39~42도에 달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중국의 때 이른 폭염은 오는 20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 글자크기 설정
  • 6월 초 이례적 '고온 주황색 경보'

  • 오는 20일까지 폭염 예보

폭염 경보가 내려진 9일 베이징 자금성에서 여행객들이 부채지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폭염 경보가 내려진 9일 중국 베이징 자금성에서 여행객들이 부채질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한국에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가운데, 중국 역시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일일 최고기온이 40도를 넘나들면서 6월 초 이례적으로 고온 경보까지 발령됐다. 이번 더위는 오는 2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역대급' 더위가 중국 전역을 달굴 전망이다. 

11일 중국 매체 신징바오는 “역대 가장 강력한 폭염으로 (중국) 북부 전역이 들끓고 있다”면서 “전날까지 산둥성과 허베이성에 분포한 20개 기상관측대는 6월 초 최고기온을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지난 8일부터 중국 북부 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고온현상으로 중국 중앙기상대는 지난 9일 오후 올해 처음으로 ‘고온 주황색 경보’를 발령했다.
 
중국의 고온 경보는 청색·황색·주황색·적색 등 4단계로 나뉘는데, 주황색 경보는 두 번째로 높은 단계로 최고기온이 영상 40도에 육박할 경우 발령된다. 6월 초에 고온 주황색 경보가 내려진 건 이례적이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전에도 고온 주황색 경보를 발령하고 “베이징, 톈진, 허베이, 허난, 산둥 등 지역에 고온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오는 14일까지 화베이 대부분 지역과 황화이 등 지역 최고 기온이 39~42도에 달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중국의 때 이른 폭염은 오는 20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각 지역의 6월 고온일수(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도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베이징 4일(평년 3.9일), 톈진 5일(평년 3.7일), 지난 6일(평년 5.7일), 정저우 7일(평년 7.2일), 스자좡 6일(평년 7.8일) 등으로 예상된다. 

중국 북부 지방이 폭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면 남부 지방에는 폭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중앙기상대는 이날부터 12일까지 광시 북부, 장시 중북부, 저장 남부, 푸젠 북부 등 지역에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부 지역에 '폭우 청색 주의보'를 내렸다.

중국에 때 이른 폭염이 찾아온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록적인 더위가 예상된다. 지난해 여름 중국 평균 고온일수는 1961년 이후 두 번째로 많았고, 전국 평균 기온 역시 1961년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았다.

정즈하이 중국국가기후센터 수석전문가는 "올여름 폭염이 비교적 일찍 찾아왔다"면서 "폭염 발생 빈도가 잦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3개의 댓글
0 / 300
  • ㅈᆢ전라도몸뚱이에산채로붊을질러라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전라도머리통에미사일이떨어져머리가깨지고피가날것이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ㄴ전ㅅ낟늗젓젓ㅈ니전라되사형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