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바이오산업 분야 국비 515억원 확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내포=허희만 기자
입력 2024-05-23 10: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 산업부 및 농식품부 공모사업 5건 선정…총사업비 1110억원 규모

바이오산업 육성 종합계획사진충남도
바이오산업 육성 종합계획[사진=충남도]

충남도가 올해에만 바이오 분야에서 총 5건의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비 515억원을 확보, 사업 추진 과정 및 완료 시 총 366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도는 이번 공모선정에 따라 최대 2028년까지 지방비를 포함해 총 1110억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및 지역자원을 활용한 바이오신산업 발굴 등 지역균형발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23일 도에 따르면 5개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제조혁신공정 지원 △바이오 생체활성제품 글로벌 사업화 지원 △비건섬유 소재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골대체 융합의료기기 유효성 검증 체계 구축과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반려동물 원-웰페어 밸리 조성이다.
 
먼저, 산업통상자원부의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제조혁신공정 지원’ 사업은 2028년까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총 260억원(국비 100억원, 도비 49억원, 시비 11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아산 연구개발(R&D) 집적지구 바이오헬스산업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는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의약품 소재·공정개발 및 상용화 전과정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국내 유일의 위탁생산개발(CDMO) 체계를 완성할 계획으로, 부가가치창출효과는 416억원으로 예상되고 있다.
 
나머지 4건은 지역 맞춤형 자원을 활용한 바이오신산업 발굴을 목표로 하는 사업으로, 남부권 발전을 이끌 예정이다.
 
부여군에 추진하는 산업부 주관 비건섬유 소재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은 2027년까지 국비 50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130억원(국비 50억원, 도비 24억원, 군비 56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전국 최대 규모의 버섯 산지인 부여군의 특성을 살려 버섯 폐배지 등을 활용한 가죽 소재 개발 및 실증으로 친환경 바이오소재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공모 선정과 맞물려 대구에 본원이 소재한 ‘한국섬유개발연구원’ 분원도 부여군에 설치할 예정으로, 남부권 바이오산업 육성 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유발효과 886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32억원, 취업·고용창출효과 771명 등이다.
 
‘바이오 생체활성제품 글로벌 사업화 지원 사업’은 예산군에 2028년까지 국비 150억원 포함, 총사업비 298억원(국비 150억원, 도비 41억 4000만원, 군비 106억 6000만원)을 투입한다.
 
바이오 생체활성제품은 의료·영양중재 등 치료·회복·관리 목적으로 신체기능 활성화를 지원하는 제품이며, 고령화 및 만성질환 유병률이 증가하면서 최근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유망 산업이다.
 
도는 기능성 소재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제품의 효능 검증, 판로 개척의 전주기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국내 바이오 생체활성제품 산업의 전국적 거점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른 효과로는 전체 산업 기준 생산유발효과 339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61억원, 취업·고용창출효과 414명이 기대되고 있다.
 
홍성군에 추진하는 ‘골대체 융합의료기기 실증지원 체계 구축사업’은 바이오헬스산업 확장을 목표로, 2028년까지 국비 15억원 등 총사업비 21억 5000만원(국비 15억원, 도비 1억 5000만원, 홍성군비 2억 5000만원)이 투입된다.
 
골대체 의료기기는 골절, 골결손, 골 약화 부위를 대체·보완하는 융복합 의료기기로 맞춤형 재활운동 프로그램 개발과 국제 규격 기반의 사용 적합성 평가를 지원한다.
 
도는 매출효과 200억원, 직·간접효과 200명은 물론 의료기기 기업을 포함한 도내 바이오헬스산업의 남부권 확장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반려동물 원-웰페어 밸리 조성’은 2027년까지 국비 200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400억원(국비 200억원, 도비 60억원, 군비 140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리는 동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홍성군의 반려동물 연관 산업 메가클러스터화에 초석이 될 예정이다.
 
원-웰페어 밸리 조성에 따른 경제적 편익은 1430억원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2022년말 수립한 ‘충남 바이오산업 육성 종합계획(2023~2027)’에 따라 △바이오헬스(천안·아산) △그린바이오(홍성·예산) △메디바이오(공주·보령·당진·청양) △해양바이오(서천·태안) △화이트바이오(서산·부여·금산) △국방바이오(논산·계롱) 클러스터를 구축할 것”이라며 “바이오산업의 국내 선도모델 구축 및 지역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