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예비역들 "윤석열이 윤석열했다"…尹거부권 비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4-05-21 16:57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해병대 예비역 연대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해병대원 특검법'에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두고 "윤석열이 윤석열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정 회장은 "윤 대통령을 (대통령 후보로) 공천한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책임 의식을 느끼고, 대통령의 끝없는 실정을 막고 보수의 가치를 지켜내라"고 요청했다.

    그는 "2년 동안 정치 초짜 대통령에게 당이 끌려다닌 결과가 여당의 전무후무한 총선 참패였다"며 "총선 참패의 책임은 대통령에게만 있지 않고, 권력자에게 쓴 소리를 아끼며 국민이 아닌 용산을 섬긴 여당 국회의원들에게도 있다"고 꼬집었다.

  • 글자크기 설정
  • "초짜 대통령에게 끌려다녀 총선 참패...與, 보수 가치 지켜내라"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 처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 처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병대 예비역 연대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른바 '해병대원 특검법'에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두고 "윤석열이 윤석열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원철 해병대 예비역 연대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대할 게 없어서 실망감도 느껴지지 않는다"며 "윤 대통령에게 할 말도 규탄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정 회장은 "윤 대통령을 (대통령 후보로) 공천한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책임 의식을 느끼고, 대통령의 끝없는 실정을 막고 보수의 가치를 지켜내라"고 요청했다.

그는 "2년 동안 정치 초짜 대통령에게 당이 끌려다닌 결과가 여당의 전무후무한 총선 참패였다"며 "총선 참패의 책임은 대통령에게만 있지 않고, 권력자에게 쓴 소리를 아끼며 국민이 아닌 용산을 섬긴 여당 국회의원들에게도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젊은 군인의 죽음을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는 취지로 말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그런 구역질나는 정치하지 마라.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채 해병이 순직한 지 10개월이 됐다. 누가 지금까지 이 사건을 덮으려고 하였고, 시간을 끌어왔느냐"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해병대를 택한 젊은 해병의 죽음 앞에 인면수심의 몰염치 한 행각은 이제 멈춰야 한다"고 요청했다.

정 회장은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다시금 선택받는 기준점은 해병대원 특검법 통과 여부"라며 "의식있는 보수 정치인들이 보수의 가치를 실현하고, 당을 개혁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끝으로 "국민의힘 국회의원 여러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후배 해병이 편히 눈감을 수 있도록 양심에 따라, 보수의 가치에 따라 표결에 임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호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