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치 키우기' 나선 개혁신당, '이삭 줍기' 먹힐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우주성 기자
입력 2024-02-13 23:59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제3지대의 정치세력을 아우른 개혁신당이 이번에는 '기호 3번' 쟁탈에 나섰다.

    개혁신당이 이달 15일 전 최소 5명의 의원을 확보하면 6억원의 경상보조금, 내달 22일 이후에는 20억원의 선거보조금을 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최소 10석 안팎의 현역 의원을 확보하고 향후 이를 기반으로 이후 총선에서 최대 30석을 확보하겠다는 것이 개혁신당의 전략이다.

  • 글자크기 설정
  • "기계적 합당에 지역기반 둔 현역 합류 쉽지 않을 듯"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오른쪽)와 이낙연 공동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제3지대의 정치세력을 아우른 개혁신당이 이번에는 '기호 3번' 쟁탈에 나섰다. 공천에서 탈락한 기성 양당 의원을 흡수해 이번 총선에서 대안세력으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다지겠다는 것이다. 다만 당내 다양한 정치 지향성과 기반이 오히려 '이삭 줍기' 전략에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개혁신당은 13일 합당 후 첫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들어갔다. 개혁신당은 현역 의원 확보를 통한 세 불리기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개혁신당은 설 연휴 기간 김종민 의원과 양향자 의원에 이어 이원욱·조응천 의원을 추가 영입하면서 총 4명의 현역 의원을 확보했다.
 
거대 양당 출신의 무소속 의원이나 이후 컷오프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영입 움직임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다.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다음 달 22일 정당별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당 기호가 정해지는 데다, 향후 지급될 국고·선거보조금의 지급 요건도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행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현역 의원 5명을 보유하거나 직전 국회의원 선거에서 100분의 2 이상의 득표를 올린 정당에 한해 보조금 지급이 가능하다. 개혁신당이 이달 15일 전 최소 5명의 의원을 확보하면 6억원의 경상보조금, 내달 22일 이후에는 20억원의 선거보조금을 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최소 10석 안팎의 현역 의원을 확보하고 향후 이를 기반으로 이후 총선에서 최대 30석을 확보하겠다는 것이 개혁신당의 전략이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국회의원 의석수의) 10분의 1인 최소한 30석은 넘어야 양당 횡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최소한의 목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개혁신당은 기성 거대 양당의 공천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설 연휴 이후 평가 결과 하위 20%를 대상으로 통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여기에 당내 계파 갈등도 여전히 진화되지 않은 모양새다.
 
다만 컷오프된 의원들이라도 개혁신당 합류를 쉽사리 결정하기는 오히려 어려워진 상황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신당이 다양한 진영으로 묶인 상황에서, 기존 지역 기반이 있는 의원들이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출마를 하는 것은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는 "기계적 합당으로 여야에서 들어올 가능성이 있던 의원들의 합류도 오히려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며 "집권 여당 의원의 경우, 공천에서 떨어지더라도 향후 당협위원장 등 선택지가 다양하다. 이낙연 대표에게 합류 의사가 있는 야당 의원들 역시 이준석 대표의 성향을 고려하면 쉽사리 텐트 안으로 진입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도 "당의 정치 지향이 분명하지 않고, 기존 지역 기반을 고려하면 여당 내 의원들이라도 선뜻 모험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