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들어본 설 민심…"경기 어렵고 물건 안 팔려" 한목소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김지윤·박상현 수습 기자
입력 2024-02-12 16:49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설 연휴 기간 지역구를 돌아다니며 유권자 표심 잡기에 나선 여야 의원들은 지역민들이 '민생을 챙겨 달라'는 호소를 했다고 입을 모았다.

    같은 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군예산군·4선)도 "상인들이 예전엔 10만원으로 한상 차림이나 제사상을 차릴 수 있었는데, 이젠 그러기가 어렵다고 하셨다"며 "물가 문제 지적을 가장 크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북 청주시 서원구·초선)도 "손님이 없다고 하소연을 하셨다"며 "농산물 가격도 많이 오르고, 손님이 없으니 윤석열 정부에 대한 반감이 많았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 국민의힘 "안정적 국정 위해 표 주셔야" 해결책 제시

  • "尹 나오면 채널 돌리는게 여론"…'정권심판론' 언급

설 연휴를 앞둔 지난 5일 서울 청량리청과물시장에서 상인과 손님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앞둔 지난 5일 서울 청량리청과물시장에서 상인과 손님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장을 다니기 민망했다. 상인 분들이 손님이 없다고 하소연을 하실 정도였다."

설 연휴 기간 지역구를 돌아다니며 유권자 표심 잡기에 나선 여야 의원들은 지역민들이 '민생을 챙겨 달라'는 호소를 했다고 입을 모았다.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으로 나눌 것도 없이 물가는 오르고 찾는 손님이 없어 고민이라는 게 민심이라는 설명이다. 

12일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설 연휴를 맞아 수도권과 영·호남, 충청권 표심 돌보기에 나선 여야 의원들은 지역민들이 민생 문제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고 밝혔다.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껑충 뛴 물가와 드물어진 손님으로 인해 입에 풀칠하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을·재선)은 "마트고 시장이고 돌아봤는데, 대다수의 상인 분들이 경기가 어렵고 물건도 잘 안 팔린다고 하셨다"며 "요즘엔 또 직접 찾는 것보다 배달시키는 게 늘다 보니 소상공인은 더 어렵다고 한다"고 전했다.

같은 당 홍문표 의원(충남 홍성군예산군·4선)도 "상인들이 예전엔 10만원으로 한상 차림이나 제사상을 차릴 수 있었는데, 이젠 그러기가 어렵다고 하셨다"며 "물가 문제 지적을 가장 크게 했다"고 강조했다.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북 청주시 서원구·초선)도 "손님이 없다고 하소연을 하셨다"며 "농산물 가격도 많이 오르고, 손님이 없으니 윤석열 정부에 대한 반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같은 '민생 문제'는 여야의 텃밭인 영·호남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경남 창원시성산구·재선)은 "창원의 인구도 계속 줄어드는 것을 보면 이곳 경기도 안 좋은 상황이 아닐까 싶다"며 "오늘 모니터링하면서 들은 이야기인데 정파를 탓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가 어려운데 이것을 살리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전북 군산의 신영대 민주당 의원(초선)도 "설 연휴 때는 당연히 민생과 경제가 힘들다는 이야기를 하신다"고 언급했다. 

유권자들은 정파를 가리지 않고 '경제'를 가장 큰 문제로 꼽았으나, 의원들이 내놓은 해결책은 엇갈렸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거론했다. 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해서 (유권자들이) 표를 주셨지 않느냐"며 "이것을 잘 구현하려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하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표를 주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정부에 대한 비호감이 큰 만큼 '정권심판론'이 힘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신분을 밝히지 않고 밥을 먹어도 정부 심판을 많이 이야기하더라"라며 "일반 여론조사 분위기와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도 "일단 민주당부터 제대로 잘하라 그러시긴 하셨다"며 "그런데 정권 심판도 당연히 언급했다. (윤석열 정부를) 가만히 놔두고 볼거냐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KBS 신년대담을 두고는 "지역민들께서 그 대담을 전부 볼 인내심이 없으셨다"며 "설령 대담 내용을 보셨다 하더라도 윤 대통령에 대한 비호감이 호감으로 바뀌지는 않았을 거다. 윤 대통령이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는 게 이곳 여론"이라고 직격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