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다시 한번?···6400만원 뚫어낸 비트코인에 투자자들 '들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성준 기자
입력 2024-02-11 12: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비트코인 시세, 일주일 새 10% 넘게 '껑충'

  • 오는 4월 반감기 도래 앞두고 다시 기대감

  • "오름세 이끌 호재 많지 않다" 부정 시각도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대표 가상자산인 비트코인 시세가 6400만원을 돌파했다. 미국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 이후 지지부진했던 흐름이 오는 4월 반감기를 앞두고 상승 랠리가 확대되고 있다. 더욱이 향후 금리인하기가 시작될 것이란 기대도 대표 위험자산인 비트코인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다만 가상자산 시장 내 거래량 자체는 축소되는 등 신중히 투자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1일 글로벌코인시황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1시 40분 기준 6355만원을 등락 중이다. 새벽 6시 30분께에는 6400만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를 승인했던 지난달 10일 이후 약 한 달여 만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ETF 승인 직후 급락하기 시작해 지난달 말 5100만원 수준까지 고꾸라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오름세를 보이기 시작하더니 지난주부터 빠르게 반등해 일주일 새 11%가량 상승했다.

크게 보면 지난해 연초 2000만원 선까지 고꾸라졌던 비트코인 가격 상승을 주도해 온 건 △현물 ETF 승인 △반감기 도래 등에 대한 기대감이었다. 현물 ETF를 이용하면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하지 않고도 간접적으로 가상자산 시장에 발을 걸칠 수 있으므로 기관투자자가 대거 유입될 것이란 기대감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또한 반감기 도래 시 시장 내 비트코인 공급량이 절반으로 줄어들어 가격 상승을 유도할 것이란 기대감도 있었다. 반감기는 비트코인 채굴에 대한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시기를 의미한다.

먼저 지난달 미국 SEC가 현물 ETF를 승인한 뒤로 ETF 효과는 약해진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승인 직후 차익 실현 매물을 대거 쏟아냈고, 조정 국면이 이어졌다. 업계는 지난해 ETF 승인에 대한 선기대감이 반영됐다면 승인 이후로는 기대감이 해소되고 자연스러운 조정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해석했다. 현물 ETF 총순유입액으로 보면 1조원가량에 그쳐 자금유입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시선도 있다.

결국 현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건 비트코인 반감기 도래를 기대하는 움직임이다. 비트코인 채굴량은 약 4년을 주기로 절반씩 채굴량(공급량)이 줄어드는데, 지난 3차례에 있었던 반감기 때마다 비트코인 가격은 급등한 바 있다. 앞서 세 번의 반감기인 지난 2012년에는 8450%, 2016년에는 290%, 2020년에는 560% 상승한 바 있다. 현재 예상되는 반감기 도래 시기는 4월 초이다. 조슈아 마호니 스코프마켓 수석 시장분석가는 "투자자들은 약 두 달 앞으로 다가오는 반감기 이벤트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그간 반감기 이후 패턴을 고려할 때 투자자들은 추세 유지를 전제로 올해 호황을 기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외에 금리인하 전망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당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1분기부터 금리를 내릴 것이란 기대는 꺾였지만, 2분기부터 인하가 시작될 것이란 관측에 글로벌 투자은행(IB) 의견이 모이면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초 전망은 2~4분기로 다양하게 분포해 있었다. 금리인하 신호는 위험선호 심리를 불러일으키는 만큼, 가상자산 시장에는 호재로 읽힌다. 이외에도 가상자산 시장이 대체투자처라는 점에서 미국 지역은행 위기설 역시 비트코인 가격 오름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반감기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반감기라는 대형 호재가 있지만, 시장의 회복세를 이어갈 만한 호재가 부족하다는 우려다. 실제 가상자산 분석업체 코인게코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전 세계 929개 거래소의 가상자산 하루 거래량 총액은 515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현물 ETF가 승인됐던 지난달 10일 거래량(1528억 달러)의 3분의1 수준이다. 또 단기적으로는 보합 또는 하락 가능성이 크고, 올해 연말 비트코인 가격이 2만 달러 밑으로 내려갈 것이란 전망도 33%에 달했다.

마리온 라부 도이치방크 연구원은 "투자자의 3분의2는 디지털 자산에 대해 거의 또는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가상자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