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이스라엘 신용등급 폴란드 수준으로 강등…"하마스 전쟁으로 부채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4-02-10 13: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이스라엘의 국가 신용등급을 처음으로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이날 이스라엘 신용등급의 조정 배경에 대해 "분쟁의 영향이 정치적 위험을 높이고 이스라엘 행정부와 입법기관, 재정 능력을 약화한다"며 "이스라엘의 부채 부담이 분쟁 전 예상보다 실질적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가 평가하는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이 강등되기는 처음이라고 블룸버그는 짚었다.

  • 글자크기 설정
  • GDP의 6.6% 적자 예상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건물 사진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건물. [사진=AFP·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이스라엘의 국가 신용등급을 처음으로 하향 조정했다. 하마스와 전쟁으로 인한 부채 부담 증가가 하향 조정의 배경으로 지목됐다.

무디스는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을 A1에서 A2로 한단계 내렸다. A2는 무디스의 국가 신용등급 분류 21개 중 6번째로 높은 단계다. A2에 해당하는 국가는 폴란드, 칠레 등이 있다. 

무디스는 이날 이스라엘 신용등급의 조정 배경에 대해 "분쟁의 영향이 정치적 위험을 높이고 이스라엘 행정부와 입법기관, 재정 능력을 약화한다"며 "이스라엘의 부채 부담이 분쟁 전 예상보다 실질적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가 평가하는 이스라엘의 신용등급이 강등되기는 처음이라고 블룸버그는 짚었다. 무디스는 이스라엘의 부채 전망도 이스라엘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 간 긴장고조 등을 이유로 '부정적' 수준으로 낮췄다.

이스라엘 정부는 무디스의 등급 하향 조정에 크게 반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이번 결정이 국가 경제 상황을 반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가 전쟁 중이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며 "전쟁에서 승리하면 신용 등급은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신용 등급 하향은 하마스와 전쟁 상황이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정부가 전쟁 자금을 조달하려고 부채에 크게 의존하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중앙은행은 2023∼2025년 전쟁 비용을 690억 달러(약 91조9000억원)로 추정한다. 이달 말 이스라엘 의회의 최종 승인을 앞둔 2024년 정부의 수정 예산에서는 국내총생산(GDP)의 6.6% 적자가 예상된다. 지난해 11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스라엘이 채권 발행 등을 통해 국제 투자자로부터 하마스와의 전쟁 자금 60억달러(약 7조9000억원) 이상을 끌어모았다고 보도했다.

전쟁으로 인한 대규모 인명피해도 이스라엘 신용 상황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습하면서 지난해 10월 약 1400명이 숨졌고, 이스라엘의 보복 공습으로 가자지구에서 약 2만7000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쟁 초기인 지난해 10월 이스라엘 재무부의 한 고위 관리는 전쟁이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은 건전한 재정 덕분에 신용등급 강등을 피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에 말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