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CB, 내부자 주식 매입 소식에 주가 17% 반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4-02-10 11:0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미국 증시에서 지역은행 뉴욕 커뮤니티 뱅코프(NYCB)가 내부자의 주가 매입 소식에 17% 가까이 상승했다.

    9일(현지시간) 현재 NYCB의 주가는 전날보다 0.71달러(16.95%) 오른 4.9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NYCB의 주가는 지난달 말 실적 발표에서 자본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배당금을 71%가량 감축하고, 상업 부동산 부문 대출 손실에 대비한 충당금 배정으로 깜짝 손실을 공개해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

  • 글자크기 설정
  • "내부서 걱정 안 한다는 신호"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증시에서 지역은행 뉴욕 커뮤니티 뱅코프(NYCB)가 내부자의 주가 매입 소식에 17% 가까이 상승했다. 

9일(현지시간) 현재 NYCB의 주가는 전날보다 0.71달러(16.95%) 오른 4.9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NYCB의 주가는 지난달 말 실적 발표에서 자본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배당금을 71%가량 감축하고, 상업 부동산 부문 대출 손실에 대비한 충당금 배정으로 깜짝 손실을 공개해 시장의 우려를 키웠다. 아울러 무디스와 피치 등 신용평가사가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 점도 주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NYCB의 주가는 이후 전날까지 60%가량 하락했다. 

알레산드로 디넬로 NYCB 신임 회장이 회사의 주식 5만주를 평균 4.19달러에 총 20만9480만달러어치 사들였다고 이날 공시하면서 주가가 뛰었다. 디넬로 회장은 지난 7일 포트폴리오 조정안 등을 포함해 상업용 부동산 노출을 줄이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피터 스콜스 이사와 리 스미스 수석 부사장도 각각 회사 주식 41만4750달러어치와 10만1250달러어치를 사들였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부자들의 주식 매입 소식은 투자자들에 일부 안도감을 줬다. 모닝스타의 에릭 컴프톤은 "내부자가 상당한 양의 주식을 매입하면서 이들이 걱정하지 않는다는 신호를 외부에 제공하는 것"이라며 "은행 업무에서 자신감의 유무가 성공 여부를 가를 수 있다"고 로이터에 전했다. 

이에 힘입어 KBW 지역은행지수는 1.5%가량 상승했다. 다만 KBW지역은행지수 역시 NYCB의 지난 4분기 실적 공개 이후 10%가까이 하락한 상태다. 

최근 월가는 NYCB의 파급이 아시아와 유럽 등으로 확대될 수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릭 라이더 블랙록 최고재무책임자(CIO)도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시스템적 위기는 아니더라도 NYCB가 상업용 부동산으로 문제에 빠지는 마지막 은행은 아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 아오조라은행은 1분기 미국 상업용 부동산 투자로 약 280억엔(약2540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기존 전망치는 240억엔(약 2170억원)의 순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었다. 독일 도이체방크는 지난해 4·4분기 미 상업용 부동산 손실에 대비한 충당금을 1억2300만유로(약 1758억원)로 기존 대비 4배 늘렸다. 
 
한국도 상업용 부동산 시장 부실 대출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블룸버그는 “한국에서도 은행과 펀드 매니저들이 아오조라은행과 비슷한 전략을 취하면서 미국과 유럽의 상업용 부동산에 묶인 부실 대출에 노출됐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