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글로벌 외식 브랜드 '파파이스' 첫 슈퍼볼 광고 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4-02-07 16:31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제일기획의 북미지역 자회사 맥키니가 글로벌 외식 브랜드 '파파이스(Popeyes)'의 사상 첫 슈퍼볼 광고를 맡았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맥키니는 파파이스 외에도 글로벌 제약회사 인디비어 등 다수의 비계열 광고주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제일기획이 북미 시장에서 지속적인 실적 성장을 이어가는 데 기여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파파이스의 슈퍼볼 마케팅 대행 사례처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각지에서 신규 비계열 광고주를 영입하고 광고주의 비즈니스 성장에 기여하는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제일기획
[사진=제일기획]


제일기획의 북미지역 자회사 맥키니가 글로벌 외식 브랜드 '파파이스(Popeyes)'의 사상 첫 슈퍼볼 광고를 맡았다고 7일 밝혔다.

1972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설립된 파파이스는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4000여 개 매장을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치킨 전문 레스토랑이다.

파파이스가 제일기획 자회사와 손잡고 설립 5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슈퍼볼 광고는 오는 11일(현지시간) 열리는 제 58회 미식축구리그(NFL) 결승전(슈퍼볼) 1쿼터에 방영된다.

경기 당일 선보이는 본편 광고에 앞서 파파이스는 맥키니와 제작한 "기다림은 끝났다(The Wait is Over)"는 제목의 티저 광고를 최근 유튜브 등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파파이스의 윙(닭 날개) 메뉴 이미지와 함께 한국계 배우 겸 코미디언 켄 정(Ken Jeong)이 52년 만에 깨어난 냉동인간으로 등장하며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파파이스와 맥키니는 TV 광고 외에도 참여형 이벤트인 '윙스 포 윙스(Wings for Wings)'도 진행하며 슈퍼볼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미국, 캐나다 지역에서 진행되는 해당 이벤트는 팀 이름이나 마스코트, 장비에 날개(wings)가 포함된 팀이 슈퍼볼에서 승리하면 6조각의 윙을 무료로 주는 프로모션으로 미식축구(NFL) 팬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들로부터 관심을 얻었다.

맥키니 관계자는 "이번 슈퍼볼 대회는 기간 한정 메뉴로 운영되다가 지난 11월 정식 메뉴로 전환된 파파이스의 5가지 맛 윙을 북미 전역에 알릴 수 있는 최고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맥키니는 지난해 초 파파이스의 광고 제작, 마케팅 전략, 소셜 마케팅 등의 서비스 대행을 수주해 이번 슈퍼볼 마케팅에도 파트너로 참여했다.

맥키니가 유수의 글로벌 광고회사들과의 경쟁에서 승리해 파파이스를 수주한 비결로는 식음료 카테고리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 프랜차이즈 환경에 대한 통찰력, 브랜드와 문화를 연결해 비즈니스 목표를 추구하는 능력 등이 꼽힌다. 경쟁 프레젠테이션 당시 맥키니는 파파이스 고객층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파파이스 브랜드와 고객의 로열티를 접목한 인사이트를 제시해 광고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해 맥키니는 파파이스 외에도 글로벌 제약회사 인디비어 등 다수의 비계열 광고주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제일기획이 북미 시장에서 지속적인 실적 성장을 이어가는 데 기여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파파이스의 슈퍼볼 마케팅 대행 사례처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각지에서 신규 비계열 광고주를 영입하고 광고주의 비즈니스 성장에 기여하는 다양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