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수원, 개장 열흘만에 84만명 방문...지역 경제 활성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4-02-07 11:0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달 26일 그랜드 오픈한 '스타필드 수원' 방문객 수가 열흘 새 84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또 먹거리촌 방문객들이 협소한 점포 주차장이나 골목에 주차하는 대신 스타필드 수원 주차장을 이용하면서 인근 주차난과 통행 불편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임기호 화서역 먹거리촌 상인회장은 "스타필드 방문객들이 먹거리촌에 유입되면서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자주 애용할 수 있도록 맛과 서비스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스타필드 수원 외경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수원특례시 장안구 정자동에 위치한 스타필드 수원 외경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프라퍼티는 지난달 26일 그랜드 오픈한 '스타필드 수원' 방문객 수가 열흘 새 84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스타필드 수원은 수원특례시 장안구 정자동에 위치한 수원 지역 최대 규모 복합쇼핑몰이다. 기존 가족 중심 1세대 스타필드에서 나아가 국내 소비 흐름을 이끄는 'MZ세대'에 특화한 ‘2세대 스타필드’ 첫 매장이다.

특히 압도적 규모의 ‘별마당 도서관’과 홍대·성수에서만 볼 수 있던 MZ세대 타깃 패션·식음료·엔터테인먼트 콘텐츠들이 큰 호응을 얻으며 개점 시간 전부터 입장을 기다리는 방문객들로 긴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스타필드 수원은 지역경제 활성화도 이끌고 있다. 세수 확보와 지역민 3000명 채용 등은 물론 스타필드 수원 방문객이 골목 곳곳으로 유입되면서 화서역 인근 상권도 활성화되고 있다.

실제 스타필드 수원 반경 150m 내에 있는 화서역 먹거리촌의 경우 점포 총 50여곳의 매출이 스타필드 개장 후 최소 2배에서 많게는 4배 상승했다.

또 먹거리촌 방문객들이 협소한 점포 주차장이나 골목에 주차하는 대신 스타필드 수원 주차장을 이용하면서 인근 주차난과 통행 불편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임기호 화서역 먹거리촌 상인회장은 “스타필드 방문객들이 먹거리촌에 유입되면서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자주 애용할 수 있도록 맛과 서비스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