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지난해 순이익 3549억원…'역대 최대' 실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서민지 기자
입력 2024-02-07 09:39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카카오뱅크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뱅크의 올해 고객수는 2300만명에 이른다.

    카카오뱅크는 7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34.9% 늘어난 3549억원이라고 공시했다.

  • 글자크기 설정
  • 고객수 2300만명, 전년 대비 242만명↑

  • 월간활성화이용자수 1758만명 역대 최대

  • 연간 영업이익 4785억원, 순이익 3549억원

사진카카오뱅크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약 35% 늘어 3500억원까지 늘어났다.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다각화해 주거래 고객을 확대한 것이 경쟁력을 키웠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뱅크의 올해 고객수는 2300만명에 이른다.

카카오뱅크는 7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34.9% 늘어난 3549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이자수익과 비이자수익은 같은 기간 각각 58.3%, 43.0% 늘어난 2조481억원, 4459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자마진(NIM)도 2개 분기 연속 개선세를 이어갔다. 2023년 2분기 2.26%에서 3분기 2.31%로 늘어난 데 이어 4분기에도 5bp(1bp=0.01%포인트) 상승해 2.36%를 기록했다.

여·수신 잔액도 가파른 상승세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수신 잔액은 2022년 말 대비 14조원가량 불어난 약 47조1000억원을, 여신 잔액은 같은 기간 10조8000억원 늘어난 약 3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중저신용자 비중 확대와 함께 대출 잔액이 늘어난 가운데서도 연체율은 2023년 1분기 0.58%에서 4분기 0.49%까지 줄었다.

고객 수도 꾸준히 늘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카카오뱅크의 2023년 4분기 기준 고객 수는 2284만명으로 일년 새 12%(242만명) 늘었고, 지난 1월에는 2300만명을 넘어서며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지난해 4분기 평균 월간활성화이용자수(MAU)와 주간활성화이용자수(WAU)는 각각 1758만명, 1266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카카오뱅크 미니(mini)의 가입 연령 확대, 한달 적금의 흥행 등에 힘입어 연령대별 침투율(연령별 인구 대비 카카오뱅크 고객 비율)도 2022년 말보다 모든 연령대에서 늘었다.

카카오뱅크 측은 올해도 여신 부문에서 호실적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김석 카카오뱅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대출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거시환경은 결국 금리"라면서 "시장의 반응을 봤을 때 여신은 전년 대비 20% 내외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트레스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처럼 대출 시장 전체에 적용되는 새로운 정책에 따른 변동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향후 대환대출 인프라를 확장하며 실적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출시한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에서 53개 금융사 중 카카오뱅크 점유율이 14.7%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내놓은 주택담보대출·전·월세 보증금 대출 갈아타기도 실적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주담대 실행액의 약 50%가 대환 목적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해당 수치가 67%까지 뛰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주당 150원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