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관위원장 "'성희롱 논란' 현근택 단호히 대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4-01-16 16: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당 윤리감찰단, 감찰 진행…조만간 징계 예상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1차 중앙당 공직선거 후보자 추천관리위원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1차 중앙당 공직선거 후보자 추천관리위원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제22대 총선 공천 작업을 총괄하는 임혁백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 위원장이 16일 성희롱 논란이 제기된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민주당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공관위원장으로서 성남 중원 현근택 예비후보자의 일련의 문제에 대해 단호하고 엄격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전했다. 임 부원장의 이같은 입장에 대해 사실상 현 부원장을 공천에서 배제할 수 있는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현 부원장은 이른바 '친명(친이재명)계'로 '비명(비이재명)계'인 윤영찬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성남 중원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앞서 한 언론은 현 부원장이 지난달 29일 경기 성남시의 한 호프집에서 열린 시민단체 송년회에서 지역 정치인 A씨의 여성 수행비서 B씨에게 "너희 부부냐", "너네 같이 사냐" 등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당내에선 '성희롱 논란'이 있는 후보자를 공천하면 안 된다는 등 강력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비명계에 속하는 박용진 의원은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봉주·강위원·현근택 등 성비위 의혹 3인방, 트로이카가 당의 공천 국면을 이끌어가는 것처럼 보이면 당이 망하는 길로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의 지시에 따라 당 윤리감찰단은 지난 9일부터 현 부원장의 성희롱 문제와 관련해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민주당은 조만간 현 부원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