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최근 5년간 아파트 화재 분석…오후 6~8시, 저녁 시간 때 가장 많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규홍 기자
입력 2024-01-16 13: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아파트 화재 10건 중 9건은 발화지점만 연소된 소규모 화재

  • 아파트 화재, 저녁시간대 가장 많이 발생...심야시간대는 인명피해 가장 높아  

지난달 24일 새벽에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진 서울 도봉구의 한 고층 아파트에서 26일 경찰과 소방 당국이 합동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새벽에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진 서울 도봉구 고층 아파트에서 26일 경찰과 소방 당국이 합동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방청이 최근 5년간 아파트 화재를 조사한 결과 오후 6~8시 저녁시간대에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소방청은 지난해 성탄절에 발생한 서울 도봉구 아파트 화재를 계기로 지난 5년간 아파트 화재 통계를 낸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아파트 화재는 총 1만4112건으로 2021년 이후 증가하는 추세며, 특히 지난해에는 2993건(21.2%)이 발생했는데 이는 5년 중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해로 기록됐다. 
계절별로는 여름철(6~8월)이 4018건(28.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겨울철(12~2월) 3555건(25.2%), 가을철, 봄철 순이었다. 특히 여름철에는 에어컨 등 계절용 기기에서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인별로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6979건(49.5%)으로 전체 아파트 화재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구체적으로는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화재가 3188건(45.7%)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 1390건(19.9%), 불씨 방치 704건(10.1%) 순으로 집계됐다.
시간대별로는 저녁시간인 오후 6~8시에 많이 발생했는데 이는 음식물 조리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인명 피해 현황에서도 저녁시간대 부상자가 가장 많았고, 사망자는 주로 취침 중인 심야시간대(0~오전 4시)에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청은 아파트 인명 피해 발생 위험이 큰 원인을 놓고 한정된 공간에 다수가 거주하는 아파트라는 공간적 특성에 주목했다. 
지난 5년간 아파트 화재로 발생한 인명 피해는 1781명(사망 174명, 부상 1607명)으로 같은 기간 전체 화재로 발생한 인명 피해 1만2072명 중 14.7%를 차지했다. 이 중 소방청이 사망자 174명에 대한 유형과 원인 등을 분석한 결과 대피 중 발생한 사망자가 42명(24.1%)으로 가장 많았고, 연기 흡입에 의한 사망은 전체 사망자 중 71.2%(124명)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최홍영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아파트 화재는 연기에 의한 인명 피해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규모가 작은 화재임에도 다른 층 거주자가 대피하다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사례가 많다"며 "아파트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평소 피난 통로를 사전에 점검하는 등 입주민, 관리사무소 역할 등이 중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