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추구해야 할 방향은 '소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4-01-16 10: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교육주체 인식조사 결과 소통이 1순위…경쟁력 제고로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꼽아

사진전북교육청
[사진=전북교육청]
전북의 교육주체들은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앞으로 추구해야 할 방향’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키워드로 ‘소통’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전북교육청 미래교육정책연구소는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은?’을 주제로 교육주체의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데이터로 보는 전북교육’으로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해 11월 13일부터 23일까지 유레카 설문조사 시스템을 활용해 이뤄졌으며, 학생 451명·학부모 1833명·교원 1153명 등 총 3437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학생(11.7%)과 학부모(14.5%), 교직원(12.7%) 모두가 가장 강조해야 할 키워드 1위로 ‘소통’을 꼽았다.

또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교육분야로 학생(27.1%)과 학부모(30.9%)는 ‘디지털융합 관련 교육’이라고 응답했다. 

교직원은 ‘생태전환 관련 교육(27.5%)’을 1순위로 선택했다.

디지털융합 교육 활성화를 위해 중점을 둬야할 교육정책으로 학부모와 교직원은 ‘디지털 윤리 문화, 디지털리터러시 향상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운영’이라는 응답이 각각 31.2%와 30.9%로 1위를 차지했다. 

학생은 ‘스마트기기 활용 수업을 위한 교수·학습지원 시스템 구축(33.1%)’을 1순위로 꼽았다. 

생태전환교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학부모와 교직원은 ‘사람과 자연의 공존을 위한 탄소중립, 자원 재활용 등 생태시민교육’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각각 33.0%와 36.6%로 가장 높았다. 

학생은 ‘친환경·농업·의료·교육 등에 집중하는 생명경제 관련 분야 인재양성(27.6%)’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글로벌(국제)교육 활성화를 위한 교육정책으로는 학부모(38.0%)와 교직원(38.4%)은 ‘외국어교육과 세계시민교육을 통한 글로벌 인재양성’을 1순위로, 학생(30.2%)은 ‘세계시민 육성을 위한 다양한 국제교류 프로그램 확대’를 1순위로 선택했다.

전북지역 특색을 반영한 교육을 위해서는 학생(32.4%)과 학부모(31.6%)는 ‘안정적인 교육자치를 위한 재정 확보’가 가장 필요함을, 교직원(32.1%)은 ‘지역특색을 살린 교육과정의 운영 자율 확대’라고 응답했다.

마지막으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를 묻는 질문에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모두가 ‘도내 직업계고 졸업(예정)자를 관련 분야에 채용하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을 1순위로, ‘기초학력 보장에 기반한 학생 맞춤형 진로진학 교육 내실화’를 2순위로 선택했다.

전북교육청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만의 차별성 있고, 다양한 교육특례 발굴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 나갈 방침이다. 
 
전북형 건강증진학교 운영… 내달 8일까지 접수
전북교육청 전경사진김한호 기자
전북교육청 전경[사진=김한호 기자]
전북교육청은 올해 초·중·고 47교를 전북형 건강증진학교로 선정하고, 교당 400만원을 지원해 다양한 학생 건강증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전북형 건강증진학교는 △교육과정 연계 보건교육 및 다양한 건강증진사업 운영을 통한 학생 건강생활습관 내실화하고 △학생 건강지표 실태조사 및 결과 반영을 통한 학생 맞춤형 건강개선 프로그램 운영 도모하며 △학교 단위 학생건강문제 진단·개선으로 자기주도적 건강실천 역량을 함양하기 위한 목적에서 운영된다. 

전북형 건강증진학교로 선정되면 건강지표 실태진단, 주요 건강지표 사업 운영, 보건교육 및 특성화 프로그램 운영, 건강생활실천 환경 조성 등의 활동을 하며 성과평가 등을 통해 우수사례를 공유·일반화한다.

특히 아동·청소년 주요 건강지표 분야인 △비만예방 및 바른 체형 △마약류 및 약물오남용 예방 △일상생활 건강실천(시력, 구강건강 등) 및 감염병 예방 △기타 학교별 특색 건강증진 사업 중 중점 운영분야를 선택, 건강증진학교 운영 계획을 수립·운영해야 한다.

건강증진학교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는 오는 2월 8일까지 신청서 등을 작성해 교육청 문예체건강과로 업무관리시스템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선정 결과는 2월 중 공문으로 안내할 예정이며, 전북교육청에서는 선정된 학교를 대상으로 운영 컨설팅도 지원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