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개혁신당 상징색은 '주황색'...과거 안철수 국민의당 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상현 수습기자
입력 2024-01-16 09: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보수(적)·진보(황)를 아우르는 이념 스펙트럼 해석

  • 개혁신당 "'젊음'과 '대담함' 상징하는 오렌지에 개혁 입혀"

  • 홍보본부장엔 윤형건 한국디자인학회 이사 임명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밤 페이스북에서 자신이 추진하는 개혁신당의 상징색을 주황색이라 밝혔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이준석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이 15일 밤 페이스북에서 개혁신당의 상징색을 주황색이라 밝혔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이준석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이 개혁신당의 상징색으로 주황색이 선정됐다고 밝힌데 이어 개혁신당이 16일 윤형건 한국디자인학회 이사를 홍보본부장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위원장은 15일 밤 페이스북에서 주황색 바탕화면에 "신당의 키 색상은 이것입니다"라고 쓴 게시물을 올렸다. 

주황색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020년에 창당한 국민의당의 상징색으로 사용된 바 있다. 빨간색과 노란색을 섞어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이념 스펙트럼을 상징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빨간색은 2012년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12년 한나라당의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꾸면서 처음 사용했다. 이후 자유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을 거쳐 국민의힘까지 빨간색을 쓰고 있다. 노란색은 정의당이 상징색으로 사용하고 있다.
16일 개혁신당의 새 로고가 발표됐다 사진개혁신당
16일 개혁신당의 새 로고가 발표됐다. [사진=개혁신당]

한편 개혁신당 홍보본부장으로 임명된 윤 본부장은 한국디자인학회 이사 및 수원대학교 디자인학과 교수를 역임 중이며, 중국 상해교통대학교 교수를 지냈다. 매년 개최되는 국제적으로도 잘 알려진 일본의 굿디자인상(Good Design Award, 財団法人日本産業デザイン振興会) 심사위원으로도 활약 중이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윤 본부장 주도 하에 결정된 당색은 개혁오렌지색으로 '젊음'과 '대담함'을 상징하는 오렌지에 당 이미지인 개혁을 입혔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역동성'과 '미래지향성'을 추구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신당의 이미지를 색상으료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허은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오렌지 혁명'이라는 과거 사례에서 찾을 수 있듯 하나의 목표에 집중해 나아가겠다"며 "강인한 검정색과 자유·참정권을 상징하는 흰색을 보조색으로 입혀 당색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윤 본부장은 "디자인으로 구태한 국민의힘·더불어민주당 양당이 아닌 신당에서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역량을 보태고 싶다"며 "대한민국 정치의 새로움을 더할 수 있는 역할을 맡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형건 한국디자인학회 이사가 16일 개혁신당 홍보본부장으로 영입됐다 사진개혁신당 제공
윤형건 한국디자인학회 이사가 16일 개혁신당 홍보본부장으로 영입됐다. [사진=개혁신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