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임지현, 쇼핑몰 대표 남편과 결혼 8년 만에 합의 이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12-29 11: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임지현 SNS
[사진=임지현 SNS]

'임블리'로 알려진 모델 겸 인플루언서 임지현씨가 사업가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했다.

29일 OSEN은 임씨가 최근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와 합의 이혼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이 지난 2015년 결혼한 지 약 8년 만이다. 

이 둘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행복한 가정을 이룬 모습을 보여 왔으며 2018년에는 아들을 낳았지만, 최근에는 서로의 미래를 응원하며 원만하게 이혼에 합의했다. 

임씨의 측근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슬하에 있는 아들을 공동 양육하며, 상호 협력을 통해 자녀에게 안정적인 환경을 제공하기로 했다.

임씨는 2013년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시작해 박 대표와 사업 파트너이자 부부로 지내왔다. SNS에는 다채로운 일상을 공개하며 팬층을 확대했고, 단기간에 연매출 1700억원에 달하는 패션·뷰티·생활 브랜드를 키웠다.

그러나 임씨는 부건에프엔씨 상무로 있던 시절 임블리 명품의류 카피, 동대문 상인 갑질, 화장품 브랜드 제조일자 논란, 식품 브랜드 곰팡이 논란 등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바 있다. 

지난해에는 패션 사업 잠정 중단 소식을 알렸다. 임씨는 "27살의 임지현이 '임블리'를 시작한 지 올해로 9년째. 임블리는 제게 단순한 사업이 아니라 제 인생이고 전부였다. 어쩌면 그 이상일지도 모르겠다"며 "'임블리' 패션은 잠시 쉬고 임지현으로 휴식기를 갖는다"고 전했다.

패션 사업을 잠정 중단한 임씨는 SNS에 가족 관련 게시물들은 삭제했지만, 팬들과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임씨는 팔로어 67만명 이상을 보유한 모델이자 인플루언서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