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배달비 4.3% 올라···10건 중 3건은 3000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12-29 08: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11월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와 배달기사가 도로를 오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1월 20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일대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와 배달기사가 도로를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달 외식배달비가 1년 전보다 4% 올랐다. 배달비는 10건 중 3건이 3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외식배달비지수 작성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통계청이 배달비를 조사해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통계청은 외식배달비 실태 파악을 위해 작년 11월부터 이달까지 매달 매장가격과 배달가격을 조사했다. 배달비는 배달로 외식을 주문했을 때 가격과, 매장에서 외식을 주문했을 때 지불하는 가격의 차이로 산정했다. 거리 등 추가 할증비는 적용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이달 외식 배달비지수는 104.3(2022년 11월=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3% 오르며 11월 상승률(3.9%)보다 0.4%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작년 동월 대비 4.6%, 비수도권이 3.9% 각각 오르며 수도권의 상승률이 더 높았다.

조사 기간 배달비 분포를 보면 3000원인 경우가 32.1%로 가장 많았다. 3000원을 포함한 3000원대가 47.3%를 차지했다.

이 밖에 2000원대가 30.9%, 4000원대가 11.3%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중식 등 외국식 배달비는 2000원대가 37.8%로 가장 많았다. 치킨 등 간이음식은 3000원대가 59.5%로 가장 많았고 커피 및 음료와 한식도 3000원대가 각각 47.9%, 49.8%로 가장 많았다.

배달매출의 비중을 보면 간이음식(48.8%), 외국식(22.6%), 한식(11.6%), 커피 및 음료(7.0%)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전체 업종 평균적으로는 배달이 24.5%, 매장이 75.5%로 매장 매출이 더 많았다.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외식배달비가 차지하는 가중치는 1000분의1.2였다.

이번 외식배달비지수 통계는 실험적 통계로 작성됐다. 향후에는 분기별로 국가통계포털을 통해 공개한다.

2025년 기준으로 소비자물가를 개편할 때 외식배달비는 신규 품목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