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오픈AI, 유럽·미국서 '반독점 조사' 암초 만나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승완 기자
입력 2023-12-09 11: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오픈AI 해임 후 MS 합류한 샘 올트먼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챗GPT 개발사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직에서 전격 해임된 샘 올트먼이 마이크로소프트MS에 합류한다고 사티아 나델라 MS CEO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지난 6일 열린 오픈AI의 첫 개발자 회의에서 함께 무대에 오른 올트먼왼쪽과 나델라 자료사진 20231121
    besthopeynacokr2023-11-21 15411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달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첫 개발자 회의에 함께 무대에 오른 오픈AI의 CEO 샘 올트먼(왼쪽)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사티아 나델라.  [사진=AP·연합뉴스]

인공지능(AI)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미국과 유럽 당국의 조사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조사에서는 AI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는 두 기업의 실질적 관계가 합병은 아닌지 또 반독점법 위반 소지는 없는지 등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MS와 오픈AI의 투자·협력 관계를 합병으로 볼 것인지를 조사하기 위한 예비 자료 수집에 착수했다.

앞서 MS는 지난 2019년부터 오픈AI에 130억 달러(17조원)를 투자하며 49%의 지분율을 보유 중이다. 또 MS는 지난달 의결권 없는 참관인(옵서버)자격으로 오픈 AI 이사회에 참여한다고도 발표한 바 있다.

CMA는 이번 제휴로 한 쪽이 상대방에 대해 지배권을 획득하게 되거나 지배권의 성격을 변경하는 결과를 초래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CMA는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첫 단계 절차로 이해 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해 정보를 수집하는 의견요청(ITC)을 개시했다.

CMA는 "최근 오픈AI 지배구조에 많은 변화가 있었고, 그중 상당수에 MS가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다시 말해 오픈AI에 MS의 실질적 지배력이 뻗치고 있다는 판단을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도 MS와 오픈AI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FTC가 MS의 오픈AI에 대한 투자 성격과 반독점법 위반 가능성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소식통은 "조사는 예비적인 것으로, 아직 공식적인 조사를 개시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즉 예비 조사 과정에서 법 위반 가능성이 포착되면 그때 공식적인 조사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이다.

유럽연합(EU)도 MS와 오픈AI의 관계를 주시하고 있다. EU 경쟁총국은 이날 로이터 통신에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오픈AI 경영진과 관련한 사건이 발생하기 이전부터 오픈AI 이사회에서 MS의 역할과 양사 간 투자 합의를 포함한 오픈AI 통제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왔다"고 입장을 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