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지방소멸위기 극복 위해 공공임대주택 건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윤중국 기자
입력 2023-12-08 15: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강릉 입암지구(80세대), 삼척 도계지구(120세대), 화천 신읍지구(50세대)

 
사진강원도
[사진=강원도]
강원특별자치도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3년도 제1차 '행복주택‧통합공공임대주택 후보지 선정협의회'에서 도내 3개소가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전국 총 5곳이 선정되었으며 도내에서는 강릉 입암지구(80세대), 삼척 도계지구(120세대), 화천 신읍지구(50세대) 등 3개소가 확정되고 경기도(안양), 경상남도(하동)가 각 1개소씩 함께 선정됐다.

'행복주택‧통합공공임대주택 후보지 선정협의회' 는 공공임대주택 사업대상지에 대해 수요, 교통, 편의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정성을 판단하는 심의로 도내에서 신청한 3곳 모두 공공임대주택 건립에 적정하다는 평가를 받음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이 가능해졌다.

그 간 강원자치도는 시군과 함께 지자체 주도로 청년층 등을 위한 주거필요계층을 위해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사업인 “강원형 공공주택” 사업을 추진해 오면서 신규 사업대상지 발굴을 병행해 왔다.

이번에 선정된 3개소를 포함해 시군 수요조사를 해 총 19개소 1702세대 건립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사업대상지도 사업추진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현재 진행 중인 강원형 공공주택 사업은 영월 덕포지구(102세대), 홍천 북방지구(80세대), 태백 황지지구(100세대), 정선 남면지구(70세대)이며 금번 선정된 사업대상지를 중심으로 공공임대주택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강원특별자치도는 시‧군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선정된 사업들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며 매년 신규 사업을 선정해 점진적으로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며 

 본 사업이 청년층의 정주여건 조성을 통한 지역인재 유출을 방지하고 저렴한 임대비용으로 주거안정에도 기여하는 사업으로 지방소멸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최선의 대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