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웨이브, 합병 MOU 체결…토종 1위 OTT 탄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두 기자
입력 2023-12-05 11: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대주주 CJ ENM·SK스퀘어 전날 협약식

사진연합뉴스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애플리케이션 화면 예시 [사진=연합뉴스]

국내 투 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인 '티빙'과 '콘텐츠웨이브'가 인수·합병(M&A)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는 전날 각사 OTT 업체인 티빙과 콘텐츠웨이브를 합병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했다. CJ ENM은 티빙 지분 48.85%, SK스퀘어는 콘텐츠웨이브 지분 40.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날 CJ ENM 관계자는 "양사가 협약을 맺은 건 맞다"면서도 "(이번 협약은) 다양한 관점에서 통합을 논의한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협약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콘텐츠웨이브 관계자도 "상세한 내용은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병이 완료되면 월간활성이용자(MAU)가 최대 900만명(중복 가입자 포함)에 이르는 토종 1위 OTT가 탄생하게 된다.

합병 비율에 관심이 쏠린다. 합병 조건이나 지분 구조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콘텐츠웨이브는 SK스퀘어 외에도 SBS·문화방송(MBC)·eKBS 등 방송 3사가 각각 지분율 19.8%씩을 확보하고 있다.

티빙은 1대 주주 CJ ENM을 비롯해 KT스튜디오지니(13.54), 에스엘엘중앙(12.75%), 네이버(10.66%) 등도 지분을 손에 쥐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