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잠실 등 겨울 이사철 학군지 전셋값 '꿈틀'… 두달 만에 2억 오르기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새롬 기자
입력 2023-12-05 18: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표 학군지 대치동 전세시장은 개포주공 입주장에 '정중동'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전경 사진박새롬 기자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전경 [사진=박새롬 기자]

수능 이후 겨울방학 이사철을 앞두고 잠실·목동 등 주요 학군지 지역 전셋값이 오르고 있다. 통상 이 시기에 학군지 전세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이 오르는데, 최근 아파트 매매시장 관망세가 두드러지며 매수 수요가 전세로 옮겨간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5일 KB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11월 마지막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86.134로 전주(86.049)보다 0.085 상승했다. 매매가격지수는 11월 둘째주부터 하락전환한 반면, 전세가격 상승세는 18주째 이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서도 지난달 27일 기준 서울 매매가격지수는 두 달 전과 비교해 0.5p(94→94.5) 올랐는데 전셋값은 1.3p(85→86.3) 올라 상승 폭이 더 컸다. 

특히 서울 대표 학군지 중심으로 전셋값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양천구 목동신시가지5단지 전용 95㎡는 지난 3월보다 3억원 이상 상승한 10억2000만원에 지난달 전세계약을 맺었다. 전용 65㎡는 8~9월 5억원대였는데 10월 이후 신규 전세계약이 6억~7억원대로 상승했다. 목동신시가지7단지는 전용 59㎡가 4억4000만원에 지난달 신규계약됐는데, 이는 지난 3월 3억3000만원보다 1억원 이상 오른 수준이다. 

다른 학군지인 잠실도 이사철을 맞아 전세 매물이 늘고 있다. 올 들어 5월 이후 전세 매물 2000건대를 유지하다 10월 말부터 3000건을 넘겼다.

가격도 오르는 분위기다. 지난달 26일 잠실엘스 전용 84㎡는 12억5000만원까지 체결되며 두 달 전 10억~11억원보다 1억~2억원 이상 올랐다. 잠실주공5단지 전용82㎡는 지난달 28일 전세 6억8000만원에 계약되며 두 달만에 2억원 이상 뛰었다. 헬리오시티 전용 99㎡는 지난달 전세 13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 9월 11억원보다 2억5000만원 올랐다. 지난달 24일 전용 59㎡는 9억5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이뤄지며 올 들어 체결된 신규 계약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을 형성했다.
 
현장에서는 가격은 올랐는데 거래가 활발하지는 않다는 분위기다. 목동5단지 인근 공인중개사는 "전셋값은 올 초보다 조금 오른 상태에서 거래가 되고 있다"면서도 "작년 이맘 때보다 분위기가 나아지긴 했어도 활황기인 2~3년 전에 비해서는 뜨거운 분위기는 아니다. 물건이 많지 않고 종종 급매가 나오는 데 반해 빨리 소진이 안 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대치동 일대 아파트 전경사진박새롬 기자
강남구 대치동 일대 아파트 전경[사진=박새롬 기자]

다만 강남 대표 학군지인 대치동의 전세 시장은 움직임이 적은 편이다. 인근 개포주공1단지(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 입주장 영향이라는 게 주변 공인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대치동 한 공인중개사는 "6700가구 입주 물량이 있어 전셋값 하락이 예상됐는데 가격이 내리지는 않은 상황"며 "원래 통상적으로 가격이 오를 타이밍이고, 거래량도 좀 더 많아야 하는데, 특별히 많이 오르거나 활발해진 수준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84㎡는 지난달 체결된 신규계약 3건 모두 15억~16억원 선으로, 9~10월 가격과 큰 차이가 없었다. 인근 선경 1,2차도 마찬가지로 전용 84㎡가 11억원대로 한 두달 전과 비슷했다. 대치동 한보미도맨션 전용 190㎡은 지난달 27일 22억원에 전세 신규계약 체결되며 직전 신규계약 19억5000만원(8월)보다 올랐다. 

전문가들은 시장이 관망세로 전환하면서 매수대기 수요가 전세로 옮겨가고 학군지의 전셋값 변동 시기와 맞물려 학군지 전셋값이 꿈틀대고 있다고 보고 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올 2~3분기까지는 실수요자들이 매수에 좀 더 적극적이었다면, 추석 이후부터는 본격적으로 대부분 관망세로 돌아서며 임대차 시장에 머무르는 수요가 많아졌다”며 “전세대출금리는 전월세 전환율보다 낮은 상태라 월세보다도 전셋값이 상승하고 있는데, 가격이 특히 매력적인 매물이 아니라면 이 같은 현상이 내년까지도 지속될 것 같다"고 관측했다. 이어 "과거 매매가격이 급등해 서울 전세가율이 50%대 정도로 낮은 수준을 유지해왔는데, 내년에는 전셋값이 오르며 어느 정도 갭을 줄이는 수준까지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