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제13회 어린이 안전대상' 시상식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12-04 12: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올 한해 어린이 안전에 가장 앞장선지자체는 어디?

사진행안부
사진=행안부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023년 어린이 안전관리 우수 지자체 및 민간·공공단체 등 공로자를 발굴해 5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제13회 어린이안전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안전대상’은 어린이 안전에 대한 지역 사회의 관심을 높이고, 지방자치단체의 우수한 안전 시책 등을 전국적으로 발굴·확산시키기 위해 2011년부터 추진되어 온 행사로, 올해로 13번째를 맞이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어린이 안전예방 활동 우수사례로 선정된 지자체, 민간단체 또는 개인에게 상장과 상금이 수여되며, 시상규모는 정부시상 2점(대통령상 1, 국무총리상 1), 행정안전부장관상 5점 등 총 7점이다. 시·군·구 대상 본상 부문과 국민 대상 특별상 부문으로 구분해 8월 중 공모했으며, 민간전문가 심사를 거쳐 각 수상자가 선정됐다.
   
먼저, 본상은 대통령상에 경남 통영시, 국무총리상에 서울 강동구, 행정안전부장관상에 부산 수영구와 전남 순천시가 각각 선정됐다. 경남 통영시는 굴 껍데기를 재활용해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통학로를 정비한 것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일반상해보험과 달리 통학로 외 어린이 보행 중 교통사고에도 부상 치료비를 지급 보장 받을 수 있는 ‘어린이 상해보험’을 전국 최초로 시행하기도 했다.

서울 강동구는 아동자치센터 ‘꿈미소’ 조성 외에도 강동구에서 가장 낙후된 거리이자 취약계층이 다수 거주하는 ‘구천면로’ 인근에 구가 직영하는 ‘어린이 전용 식당’을 전국 최초로 운영하는 등 어린이 안전 시책을 꾸준히 추진했다.

△부산 수영구에서 해안가라는 지역특성에 맞춰 어린이 생존수영캠프 운영 등 광(밝고)안(안전한)리(이곳) 안전프로젝트를 추진한 것과, △전남 순천시에서 전남 동부권 최초로 어린이교통공원을 조성하고 민간 전문강사인 ‘시민안전리더’를 공개모집해 지역특성에 맞는 안전교육을 실시해 온 것도 어린이 안전을 강화한 모범 사례로 선정되었다.

특별상으로는 △학생들의 보행 중 휴대폰 사용을 방지하는 ‘스쿨존 스몸비-키즈 방지’ 솔루션을 개발한 ‘알티앤씨 주식회사’(단체), △안전하고 건강한 어린이 육성을 목표로 하는 한국 119 청소년단을 운영한 ‘관동초등학교 이선화 교사’(개인), △안전관련 지역사회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다양한 체험학습에 앞장선 ‘민들레어린이집 임정희 원장’(개인)이 행정안전부장관상을 받게 되었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수상자분들에 감사와 축하를 드리며,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에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향후 더 많은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확산하겠다”라며, “어린이는 안전에 대한 인식과 경험이 부족하여 안전사고에 노출되기 쉽기 때문에 정부는 어린이가 안전하게 자랄 수 있는 제도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