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최고위급 임원, 방만한 '내부 경영' 공개 비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11-29 08: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재단 이사장 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사진브라이언임팩트
김정호 브라이언임팩트재단 이사장 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 [사진=브라이언임팩트]
카카오에 두 달 전 합류한 네이버 공동창업자 김정호 경영지원총괄이 회사 내부의 방만한 경영 체계와 부실한 의사 결정 구조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총괄은 28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7월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과 만나 인사와 감사 측면에서 잘못된 부분을 과감하게 고쳐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경영진 혹은 측근에게 편중된 보상, 불투명한 업무 체계, 견제 없는 특정 부서의 독주, 만연한 불신과 냉소, 대형 건설 프로젝트의 비리 제보 문제, 제주도 본사 부지의 불투명한 활용 등 이야기를 듣다 보니 끝이 없었다”면서 카카오 합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괄은 지난 9월 카카오의 ‘컨트롤타워’ 격인 CA협의체에 합류했다. 최근 외부 감시기구로 출범한 ‘준법과 신뢰 위원회’의 유일한 사내 위원으로도 참여하고 있다. 계열사 경영진 인사와 사내 결재 체계 등을 개편하는 작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김 총괄은 특히 경기 안산시 데이터센터(IDC)와 서울 도봉구에 설립 예정인 K팝 공연장 ‘서울아레나’ 건설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을 문제로 삼았다. 카카오는 한 업체와 2개 사업에서 4444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불합리한 보수 체계도 화두로 올렸다. 김 총괄은 관리 직원이 30명 미만인 한 경영지원 부서 실장급이 그보다 경력이 많은 시스템이나 개발 부문 부서장 연봉의 2.5배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20억원이 넘는 고가의 골프장 법인회원권을 보유한 사실도 문제 삼았다. 그는 “모든 공동체 골프 회원권 현황 파악을 요구했더니 계속 미적대다 한 달 가까이 돼서야 보고를 하더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카카오는 김 대표의 게시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지는 않았다. 카카오는 지난 22일 내부 회의 중 김 총괄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알려진 데 대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