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엑스포 유치과정 글로벌 지평 확대하는 계기...국가 위상 높였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3-11-29 08: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경제계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는 실패했지만 한국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유치 과정 자체는 높이 평가했다.
 
29일 대한상공회의소는 논평을 통해 "국민들의 단합된 유치 노력은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을 한단계 끌어올렸을 뿐 아니라 한국 산업의 글로벌 지평도 확대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각 나라는 소비재부터 첨단기술, 미래 에너지 솔루션까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갖춘 한국과 파트너십을 희망했다"며 "그 과정에서 기업들은 글로벌 인지도 강화, 신시장 개척, 공급망 다변화, 새로운 사업 기회 등 의미 있는 성과도 얻었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인협회는 "전 국가적 노력과 염원에도 부산엑스포 유치가 좌절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며 "비록 이번에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준비 과정에서 정부, 경제계, 국민이 모두 '원팀'이 돼 열정과 노력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게 다양한 국가들과의 교류 역시 향후 한국 경제의 신시장 개척에 교두보가 되고, 엑스포 유치를 위한 노력과 경험은 앞으로 대한민국이 아시아의 리더를 넘어 글로벌 리딩 국가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이번 유치 활동은 경제·문화적으로 발전된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을 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많은 정상과의 만남을 통해 폭넓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국가의 위상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경영계는 유치 활동에 전념한 값진 경험과 정신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경제주체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부산엑스포유치 민간위원장을 맡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까지 겸하는 '1인 3역'을 두고 높은 평가가 나온다.
 
엑스포 유치로는 이어지지 못했으나, SK 내부에서는 최 회장과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의 유치 활동 과정에서 새로운 글로벌 시장을 발굴한 부수 효과가 상당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시로 해외를 오가며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에 힘을 보태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엑스포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그간 지원 활동에 매진했다. 외국 출장을 통해서도 부산엑스포 알리기에 주력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LG 주요 경영진도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발표되는 순간까지 주요 전략 국가를 대상으로 유치 교섭 활동을 적극 이어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사진=SK]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