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 가격 폭락 쇼크]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악재...투자비 수천억 물거품될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혜란 기자
입력 2023-11-29 14: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재활용 광물 공정에 비용 더 들어

  • 기업들 신사업 제동...전망도 깜깜

배터리 원자재 가격 폭락으로 폐배터리(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사업의 수익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재활용 사업은 많게는 수천억원의 투자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광물 가격이 일정 이상 유지돼야 하지만 현재의 광물 가격으로는 적자를 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미 국내 대기업들이 수조원을 쏟아부은 상태인데, 대외 환경이 악화하자 관련 프로젝트가 중단되는 일까지 생겼다.

28일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따르면 국내 10대 기업이 최근 3개월간(지난 8~10월) 인수하거나 신설한 36개 회사 중 3곳이 배터리 관련 기업이다. LS의 하이엠케이·에코첨단소재,  두산의 두산리사이클솔루션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기업은 폐배터리에서 금속을 회수하는 배터리 재활용을 주사업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폐배터리 시장 진출은 2022년부터 본격화했다. 이는 2021년 말부터 급등한 리튬 가격 때문이다.

SK에코플랜트의 경우 현재까지 폐배터리 사업에만 1조7000억원가량을 들였다. 이외에도 LG, 포스코 등은 각 계열사마다 복수의 폐배터리 사업체를 둘 정도다. 이는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미래 가치에 거는 기대가 컸던 탓이다. SNE리서치는 전 세계 폐배터리 시장이 2030년 70조원, 2040년 23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는 올해 리튬 가격이 전년 대비 80% 가까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지난 24일 중국 광저우거래소에서 1년 전보다 약 78% 하락한 톤(t)당 13만500위안에 거래됐다.

전문가들은 새 광물보다 재활용 광물을 사는 게 더 비싸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금속 추출, 제련 등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재활용 사업은 천문학적인 투자비용이 들어가는데, 광물 가격이 일정 이상 유지되지 않으면 재활용에 따른 수익성을 장담하기 힘들다. 

전기차 성장 둔화세도 시장의 폐배터리 사업 투자를 망설이게 하는 요인 중 하나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전기차 예상 판매량은 1450만대, 전년 1054만대보다 38% 늘어난 수준이다. 이는 2021년(109%)·2022년(57%) 성장률에는 미치지 못하며 성장 속도가 줄어든 모습이다.

배터리 원자재 가격 폭락으로 사업이 중단되는 일도 생겼다.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투자한 북미 업체 라이사이클이 대표적이다. 라이사이클은 최근 습식 재활용 공장 건설을 중단했다. 정확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사업성 재고, 공사비 증가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광물 가격이 급락하자, 폐배터리 시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불거졌고 투자비도 줄어든 영향이다.

실제로 유럽에서는 업체들이 발표한 생산 능력이 폐배터리 물량을 상회할 거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로모션에 따르면 2030년 유럽 내 폐배터리 업체의 처리 능력은 100만t인 데 비해 처리 가능한 폐배터리(스크랩) 물량은 60만t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예상 성장세에 맞춰 생산능력을 갖추려고 하던 폐배터리 업체들이 속도조절에 나서게 됐다"며 "폐배터리 재활용은 필수지만, 다수가 나서는 것보다는 금속 회수율이 높은 소수의 플레이어들이 나서야 유리한 시장이다"라고 말했다. 
 
라이-사이클의 공장에서 직원들이 폐배터리를 처리하고 있다 사진라이-사이클
라이사이클의 공장에서 직원들이 폐배터리를 처리하고 있다. [사진=라이사이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