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발표 하루 앞두고 엔비디아 주가 사상 '최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주혜 기자
입력 2023-11-21 08:05
도구모음
  • 회계 3분기 매출 170% 성장 예상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20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가 2.3% 오르며 사상 최고치인 주당 504달러를 기록했다.
 
엔비디아의 2024 회계연도 3분기(8~10월) 실적 발표 하루를 앞둔 가운데 애널리스트들이 170% 이상에 달하는 매출 성장을 기대하면서 주가가 올랐다. LSEG는 회계연도 4분기에는 엔비디아의 매출이 약 200%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 들어 245% 급등했다. 시가총액은 1조2000억 달러로, 메타와 테슬라의 시총을 웃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애널리스트들은 지난주 보고서를 내고 “11월 21일로 예정된 엔비디아의 실적 발표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며 “주가 상승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부 고객들이 AMD 상품으로 옮겨가거나,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국 수출 규제 등은 엔비디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생성형 AI용 그래픽처리장치(GPU)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엔비디아에 AMD의 등장은 향후 부담이 될 수 있다.
 
리사 수 AMD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024년에 20억 달러가 넘는 GPU 매출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MD는 자사 AI용 GPU인 MI300X를 연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엔비디아는 AI용 GPU 시장의 강력한 선두주자지만, 상품의 높은 가격이 문제다. 엔비디아는 지난주 최신 AI칩 H200을 공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