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인요한 '용산 신호' 발언에 "그런 건 없었다" 일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11-16 17:01
도구모음
  • 근무시간 주식‧골프, 자녀학폭 김명수 합참 후보자 논란..."軍특수성 같이 봐야"

질의응답하는 인요한 혁신위원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14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하고 있다 20231114
    jihoparkynacokr2023-11-14 09255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14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6일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의 '윤석열 대통령 측으로부터 소신껏 일하라는 신호가 왔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건 없었다"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 문제는) 당에서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 위원장은 전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의 회동을 요청했지만 만나진 못했고, 대신 윤 대통령 측으로부터 "소신껏 생각껏 맡은 임무를 끝까지, 당과 우리가 필요한 것을 거침없이 하라는 신호가 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혁신위가 추진하는 당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출마' 권고안에 윤 대통령이 힘을 실었다는 이른바 '윤심'(윤 대통령 의중)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김기현 대표는 이날 오전 "당무에 개입하지 않고 있는 대통령을 당내 문제와 관련해 언급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도부가 공식 기구와 당내 구성원들과 잘 협의해 총선 준비를 잘하고 당내 문제를 해결해가는 시스템이 잘 가동되고 있다"면서 인 위원장의 발언에 선을 그었다.
 
아울러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근무시간 주식 거래 및 골프 의혹, 자녀 학교폭력(학폭) 논란 등에 휩싸인 김명수 합참의장 후보자에 대해선 "군이라는 데가 좀 특수하지 않나. 공무원으로서 도덕적 자질도 필요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아주 전문적인 직업이기 때문에 같이 잘 봐야 한다"고 사실상 옹호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임명 대상이 아닌 징계 대상'이라며 윤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것에는 "국회에서 보고서 채택 여부가 결정이 안 된 상황에서 먼저 예단해서 말하기는 (이르다)"고 답했다. 합참의장은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