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전 세계의 관광객에게 인천이 새롭게 주목받는 계기 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정성주 기자
입력 2023-11-13 15:27
도구모음
  • 인천시, 인천공항·항만 오는 외국인...인천관광으로 이끈다

  •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이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전략발표회’에 참석해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을 경유하는 전 세계의 관광객에게 인천이 새롭게 주목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최고의 공항과 항만시설을 갖춘 인천만이 누릴 수 있는 환승시장이라는 블루오션을 지역의 관광과 산업 발전의 기회로 적극 활용해 지역경제·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는 13일 그랜드 인천하얏트 호텔에서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스파이어IR, ㈜파라다이스세가사미, KAL호텔네트워크 8개 사 간 ‘인천 국제허브 연계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전략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글로벌 관광시장 회복과 항공수요 증가 추세의 기회를 활용해, 인천의 국제허브를 이용하는 여행객이 인천 지역 및 해양관광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협력 기반을 넓히고 인천을 국제허브 관광도시로 육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인천공항과 인천항 이용객이 인천지역 관광객으로 흡수되고 관련 관광산업 투자유치가 활성화되면 공항과 지역이 상생발전하고 나아가 인천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8개 협약사는 올해 한국에 입국하는 외국인 중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비중이 70~80%에 달하나, 이들이 인천 지역관광으로 충분히 연계되지 못하는 점에 착안해 이번 업무협약을 제안하게 됐다.

한국관광공사의 자료에 따르면 인천이 국내 도시 중에서 관광 목적지로서 상기되는 비율은 33%로, 서울(80%), 부산(61%) 등 다른 도시에 비해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협약을 체결하는 8개 기관은 △상품개발 △교통연계 △전략교류 △공동마케팅 △홍보 등 5개 분야를 중점 협력분야로 정하고 관련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특히, 인천의 개항 역사, 섬, 국제도시 등 특유의 매력을 부각할 수 있는 테마형 환승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항공과 해양을 연계한 새로운 개념의 환승 관광 프로그램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공항 및 인근 리조트의 셔틀버스와 인천시 시티투어버스 등 분산된 교통자원을 연계해 관광객의 편의를 제고한다.

뿐만 아니라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확장부지에 ‘인천공항 환승투어·인천관광 홍보관’을 신규 조성하고 온·오프라인 공동 해외 마케팅을 통해 인천의 관광지를 적극 홍보해 실질적인 관광 유입을 꾀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환영사에서 “인천공항이 위치한 허브도시 인천을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뿐만 아니라, 관광의 허브로서 동시에 육성하고자 본 협약을 제안하게 됐다”면서 “인천공항의 허브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천공항과 인천지역 관광산업이 상생발전하는 롤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김장실 사장은 축사에서 “매력적인 관광 자원과 훌륭한 관광 인프라, 그리고 세계적인 항공 허브 경쟁력을 갖춘 인천시가 오늘 협약을 통해 국제허브 연계관광 도시로 거듭날 수 있게 됐다”면서 “2023~2024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외래 관광객 3만 명의 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 체결식에 이어진 전략발표회에서 협약사들은 각 사의 주요한 전략과 본 협약을 통한 중점 추진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인천항만공사 김상기 운영부사장은 “코로나-19 이후 바닷길이 열리며 크루즈 관광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인천항의 △국내 최대 규모 크루즈 부두시설 △인천공항과 인접한 입지여건 △다채로운 관광기회를 적극 활용해, 플라이앤크루즈(Fly&Cruise)상품을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관광공사 백현 사장은 “인천 지역축제, 개항역사, 한류, 힐링 등의 테마로 다양한 체험·체류형 환승투어 상품을 공동 개발하며 인천관광 홍보채널을 다각화시켜 인천만의 독보적 브랜드인‘all ways INCHEON’, 그리고‘한국 최고의 개항 역사문화도시, 1883 인천’을 함께 브랜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 첸 시 사장은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는 지역 관광업계 및 관련 기관들과 상호 협력을 기반으로 인천의 다양한 매력을 국내외 방문객과 투자자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라다이스세가사미 최종환 대표이사는 “단순히 하나의 프로퍼티가 아니라, 인천이라는 도시브랜드 안에서 모든 콘텐츠가 어우러져 하나의 데스티네이션이 되고 전 세계에 인정받는 K-관광 허브로 거듭나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AL호텔네트워크 데이빗 찰스 페이시 공동 대표이사는 “파라다이스 시티,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와의 협력을 통해 MICE Dynamic을 실현하고 3개 호텔의 시너지를 이용해 대한민국의 경쟁력 있는 컨벤션·관광 거점으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은 3년 간 지속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공항운영 완전정상화를 통해 10월까지 누적 국제선 여객은 코로나 이전 대비 76% 수준으로 회복했으며 10월 월간 여객은 19년 동월 대비 89%를 기록했다.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의 완전한 수요회복 시기는 당초 2025년에서 1년 앞당겨진 2024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