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채권시장서 외국인 자금 3개월 연속 유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11-10 14: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미 주식 시장 하락에 국내 주식시장도 울상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미국 주식시장 급락에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하락세로 출발한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개장 후 40포인트 가까이 하락하며 2320대를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 역시 전장 대비 20포인트 가까이 하락한 750대를 기록하며 거래를 시작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상승 출발하며 1350원대를 기록했다 20231026
    superdoo82ynacokr2023-10-26 092743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미국 주식시장 급락에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하락세로 출발한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간 금리차의 영향으로 국내 주식·채권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3개월 연속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7억8000만 달러가 순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순유출은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돈보다 회수한 돈이 더 많다는 뜻으로, 10월 말 원달러 환율 1350.5원을 기준으로 약 3조7544억원이 빠져나간 셈이다. 

이로써 8월 17억 달러, 9월 14억3000만 달러에 이어 3개월 연속 순유출 기조가 이어졌다. 

증권 종류별로는 외국인의 주식과 채권 투자 자금 순유출액이 각각 27억8000만 달러, 5억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한은은 외국인 주식 자금 유출과 관련해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사태 영향으로 글로벌 위험 회피 심리가 강해진 가운데, 2차전지 업종 등의 차익실현 등으로 순유출 폭이 커졌으며 채권은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소폭의 순유출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40bp(1bp=0.01%포인트)로 8bp 상승했다. 프리미엄의 상승은 해당 국채의 부도 위험이 상승했다는 의미다. 

한은 관계자는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등의 영향으로 외평채 CDS 프리미엄이 올랐지만 지난해 평균(42bp)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